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포토
윤상현 "출구 없는 의료대란, 국민의힘 지도부가 나서야""정부와 의사가 직접 충돌하는 상황을 더 이상 방치하면 안 돼"
▲ 윤상현 국회의원이 의료계와 정부 간 갈등에 대한 국민의힘 지도부의 적극적인 중재 역할을 주문했다. (사진출처=윤상현 페이스북)

[인천게릴라뉴스=박봉민 기자] 국민의힘 윤상현 국회의원은 의대 정원 확대를 두고 격화되고 있는 정부와 의료계 간 갈등과 관련해 "당 지도부가 중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상현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출구 없는 의료대란, 국민의힘 지도부가 나서야>라는 제하의 글에서 "의대 정원 확대와 관련한 정부와 의사의 강대강 충돌로 전공의들이 환자 곁을 떠난 지 한 달이 넘었다. 정부가 전국 의대 증원 규모를 확정 발표하자 정부와 전공의 사이에서 중재하던 교수들까지 사직 운동에 동참하고 나섰다"고 현상황에 우려를 나타냈다.

그러면서 "해결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 의료대란에 국민들은 지쳐가고 있다"며 "더 이상은 안 된다. 대다수의 국민들이 의사 정원 확대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 열리지 않는 대화의 문을 열어 투쟁의 시간을 끝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당이 나서야 한다. 당 지도부가 중재안을 만들어 양쪽을 설득해야 한다"며 "정치의 본령은 대화와 타협이며, 모든 것의 귀결은 국민을 위한 길이 되어야 한다. 정부와 의사가 직접 충돌하는 상황을 더 이상 방치하면 안 된다"고 당의 적극적인 중재 역할을 주문했다.

아울러 "'국민생명과 건강'이라는 양측의 공통분모를 가지고 대타협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윤 의원은 "의대 정원 확대 발표 이후의 의료개혁 문제에 대해서도 선제적인 준비가 필요하다"며 "의료개혁을 위한 골든타임을 놓쳐서는 안 된다. 당 지도부가 지금 당장 움직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박봉민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봉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