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스포츠 문화 포토
2024년 참살이 기획전, 하진용 작가 ‘사유의 공간’ 전시피곤한 영혼의 심터
▲ 하진용 작가 ‘사유의 공간’ 전시 모습. (사진제공=참살이 미술관)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조용히 명상하는 공간에서 현대인의 피곤한 영혼들에게 쉼터를 제공하고자하는 하진용 작가의 추상 미술전시회가 인천 중구 ‘참살이미술관’에서 진행되고 있다.

‘사유의 공간(The Meditation Space)’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시리즈로 하 작가의 지나온 시간을 기록한 전시로 작가가 이어온 교육과정과의 연관성을 내면에 표현한 추상작품들이 선보이고 있다.

이번 전시는 2024년 신년을 맞아 참살이미술관이 신춘 기획으로 서봉례 한국화가에 이어 두 번째 초대작가전으로 인천 지역에서 보기 드문 타 지역의 작가를 초대해 진행하는 전시로 관람객들과 지역작가들의 호평이 특징이다.

하 작가의 작품과 관련해 한 평론가는 ‘화면에서 구체적인 사물의 이미지를 가끔 떠올릴 수는 있으나 대개 어떤 분위기로 우리는 느낀다. 삼면으로 분할된 경우도 있고 띄엄 띄엄 물체들이 여기저기에 놓여진 풍경을 볼 수도 있는데 어떠한 상황에서도 무모한 사례는 발견할 수 없다’며 ‘하진용의 화면이 목적하는 바가 우주적 조화라고 할 수는 없을지라도 충동이나 파괴와는 다른 편에 있다고 파악된다. 우리 동시대 미술에서 무시되거나 간과하고 있는 측면을 모색하는 길 위에 그는 있다’라고 논했다.

▲ 하진용 작가. (사진제공=참살이 미술관)

이번 전시를 준비한 하 작가는 작가 노트에서 “대부분 작품들은 인간사의 보편적 공감대를 형성하며 서정적 이야기를 담아낸 추상화다”라며 “작품에서의 화면은 초기에는 비교적 사실적인 화풍을 보였으나, 선과 면과 색채의 비율과 균형, 조화에 대한 관심으로 더욱 순수 기하학적 추상으로 향하게 되었다.”라고 자신의 작품 방향을 밝혔다.

그는 이어 “작품은 혼합재료를 사용하여 전통적인 요소와 현대적인 회화양식을 가미했으며, 마티에르를 바탕으로 부분적으로 두껍게 칠해진 물체가 나타나는데 이러한 형상들이 때로는 도식적으로, 때로는 구체적인 이미지로 표현했다”며 “작품소재의 발견에 있어 대체적으로 흙색을 강조했는데 2차적인 색깔인 노랑과 붉은색의 혼합을 통해 본인의 감정을 풍부하게 표현했고, 수평수직의 기하학적 면 분할이 화면의 긴장감과 이해를 도모하는 분위기를 발휘했다”고 작품을 설명했다.

초대전을 기획한 최도범 대표는 하 작가의 이번 작품에 대해 “하작가의 작품은 현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가슴 속에 담고 있는 욕망과 분노를 이성이라는 이름으로 제어하며 살아가는 모습을 형상화한 느낌을 받았다”며 “‘사유의 공간’은 이러한 어려운 현실에서 작품의 따뜻한 색감과 마치 용암을 품고 있는 대자연의 모습으로 마치 어머니의 품속에 웅크린 생명의 조화를 형상화한 새로운 아름다움을 느끼게 하는 매력을 갖고 있다”라고 소개한다.

하진용 작가는 경기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을 나와 협성대학교 강의 전담 교수와 경성대학교 조교수를 거쳐 현재는 안산시 단원 김홍도미술관 관장을 역임중이다. 하작가는 대한민국미술대전 초대작가이며 미술대전 운영위원 및 심사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한편, 이번 하진용 작가의 전시는 오는 23일까지 진행되며 전시가 끝나는 당일 오후 2시부터 참살이미술관이 소재한 인천 중구 개항장 미술의 거리에서 화랑연합 행사의 시작으로 미술과 시니어 모델 콜라보 행사가 진행된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