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취업/노동
인천시, 정년 퇴직 근로자 고용 중소기업에 인센티브 지원중장년 근로자 고용 안정 효과 기대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인천광역시가 정년퇴직 근로자를 대상으로 기업에서의 고용을 촉진하기위한 ‘정년퇴직자 고용연장 중소기업 지원사업’을 전개한다.

총 7억 원의 예산으로 진행하는 올해 지원사업은 정년퇴직 근로자를 재고용하거나 신규 채용하는 중소기업에 대해 최대 1년간 1인당 월 30만 원의 인센티브를 지원한다.

해당 사업은 지역 내 제조업 분야 중소기업에서 만 60~64세(1959~1963년생)의 정년퇴직 근로자를 2년 이상 재고용하거나 신규로 채용하는 경우 사업주에게 고용연장 지원금을 지급한다.

지원은 기업당 고용보험 가입 인원의 10% 이내의 인원에서 최대 10명까지로지원 받으며 근로자가 10인 미만 사업장은 2명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 대상 기업에게는 3개월마다 근로자의 근무 상황을 확인한 후 지원금을 지급한다.

박찬훈 시 경제산업본부장은 “국내 중소기업 인력난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제조업 분야 경험과 노하우가 축적된 중장년 근로자가 인력난 해소에 직접 기여하는 것은 물론 고용안정까지 기대할 수 있도록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시는 지난 2019년 정년퇴직한 근로자들이 일터로 복귀하는 지원사업을 펼쳐 지난해까지 1,498명의 정년퇴직한 근로자들이 일터로 복귀시키는 성과를 올렸다.

중장년 근로자의 생활 안정 및 제조업 분야 중소기업의 인력난 해소에 기여하기 위한 해당 지원 사업은 2월 15일(목)부터 예산소진 시까지 희망기업을 모집한다.

신청은 인천 중소기업 지원포털(비즈오케이, http://bizok.incheon.go.kr)에 접속해 신청할 수 있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최도범 기자  h21yes@hanmail.net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