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스포츠 문화 포토
한국화가 임원빈, '개항풍경'서 열두번째 개인전 개최"BIRTHDAY 월미 活 활-룡" 주제로 백악기 자연을 수묵담채화로 그려낸 작품들 선 봬
▲ 한국화가 임원빈 작가의 "BIRTHDAY 월미 活 활-룡" 개인전 모습. (사진제공=개항풍경)

[인천게릴라뉴스=신현무 기자] 한국화가 임원빈 작가의 열두번째 개인전이 인천 개항장 '개항풍경'에서 열리고 있다.

임원빈 작가는 전통적 수묵담채화에 서양화의 화법인 구상과 비구상을 접목해 화단의 평가를 받고 있다.

미술평론가 안영길 씨는 임원빈 작가의 작품에 대해 "아득한 시간의 축척 속에서 그 모습을 드러내는 자연처럼 작가의 체험을 통해 형성된 대상에 대한 정감을 확산과 수렴을 거친 시각적 조형언어로 표현해 현존의 의미를 지난 생명의 본질 탐구로 나아간다"며 "특히, 임원빈 작가는 회화표현에서 많은 것을 보여주고 설명하는 것보다 외현적인 것을 덜어내고 생략해 비워내는 것이 본질에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음을 깨닫고 작품에 이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중용에서 '가장 은밀하게 가려져 있는 것이 가장 잘 드러난다'는 말처럼 작가가 비가시적인 생명의 본질을 찾는 시간 여행은 가려진 흔적 속에서 작가의 정체성을 발견하고 정립할 수 있는 소중한 디딤돌이 되리라고 믿는다"라고 덧붙였다.

작가 본인은 자신의 작품에 대해 "종이의 특성을 그대로 살린 여백을 통해 생명의 본질과 보편적 예술을 표현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전시에서는 "BIRTHDAY 월미 活 활-룡"을 주제로 백악기 당시의 자연을 추론해 태초의 자연을 향한 그리움과 공룡의 모습을 형상화한 비구상의 작품들을 관람객들에게 선보인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신현무 기자  webmaster@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현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