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학교 포토
인하사대부중 학생, 화재 현장서 주민 대피 도와미추홀경찰서, 해당 학생에 표창장 수여
▲ 화재 현장에서 인명을 살린 인하사대부속중학교 2학년 조우신 학생. (사진촬영=신송우 기자)

[인천게릴라뉴스=신송우 기자] 인천의 한 오피스텔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에서 중학생이 주민 대피를 도운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10월 21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때 해당 오피스텔에 거주 중인 인하사대부속중학교 2학년 조우신 학생은 화재 사실을 인지한 후 큰 소리로 화재 사실을 알리며 주민 대피를 도왔다.

특히, 조우신 군은 "젖은 수건으로 입과 코를 가리고 낮은 자세로 대피하세요"라며 주민들에게 안전한 대피 요령도 알려 56명 전원이 대피해, 단 1명의 사망이나 중상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데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들 역시 "학생이 화재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면 큰 변을 당할 뻔 했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러한 선행에 대해 인천시 미추홀경찰서는 조 군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조 군은 <인천게릴라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당연히 해야할 일을 했다. 저의 작은 노력으로 사람을 살릴 수 있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신송우 기자  ssw37@naver.com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송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