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날씨/지구 포토
인천시 “친환경 수소 시내버스 5대, 간선버스 노선 3곳 투입”10월 6일 오전 5시부터 13·46·82번 노선에 투입
▲ ‘인천시 제1호 수소시내버스(FCEV) 시승식'이 5일 오후 인천시청 주차장에서 열렸다. 사진은 시승식에 앞서 박남춘 시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차량에 대한 설명을 듣는 모습. (사진제공=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인천시는 10월 6일 오전 5시부터 수소 시내버스 5대를 간선버스 노선 3곳에 투입해 운영한다. 해당 노선은 13, 46, 82번 노선이다.

이번에 투입되는 수소 버스는 수소연료전지를 사용하는 차량으로, 수소를 공기 중 산소와 화학 반응시켜 전기를 만들어 주행한다.

특히, 공기 중의 산소를 얻는 과정에서 버스에 장착된 필터가 공기정화기 역할을 하게 돼 온실가스와 유해화학물질이 배출되지 않아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에 기여할 수 있는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또한, 수소에너지는 도시가스보다 위험도가 낮은 것으로 평가돼 안전성도 인정을 받고 있다.

이에 따라 인천시는 2030년까지 모든 시내버스 2204대를 수소 버스로 전환하는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수소차 보급 확대 기반을 마련하게 위해 수소 충전소를 2025년까지 20개소로 늘릴 방침이다.

한편, 인천시는 5일, 수소 시내버스 첫 운행을 기념하는 ‘인천시 제1호 수소시내버스(FCEV) 시승식’ 행사를 시청 주차장에서 진행했다. 시승행사에는 박남춘 인천시장, 신은호 인천시의회 의장, 임동주 인천시의회 산업경제위원장, 강태원 현대자동차 상무, 송병진 신흥교통 회장, 이인철 인천시 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박남춘 시장은 “인천시에서도 처음으로 수소 시내버스가 운행하게 된데 대해 감회가 새롭다”며,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해 승용차는 물론 대중교통, 화물차 등의 연료를 수소에너지로 바꾸는 것이 매우 중요한 만큼 친환경 수소에너지 전환을 통해 수소산업 선도도시 인천을 실현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최도범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도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