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포토
박남춘 인천시장, 국민의힘에 "인천 발전을 위해 앞장서 달라" 요청'예산정책협의회'서 환경·교통·민생 분야 주요 현안 협조 당부
▲ 박남춘 인천시장이 국민의힘과 '예산정책협의회'를 갖고 인천 발전을 위한 지원을 당부했다. 사진은 '예산정책협의회' 후 박남춘 인천시장(오른쪽 세 번째)이 김기현 원내대표(중앙), 배준영 인천시당 위원장(왼쪽 세 번째) 등 국민의힘 관계자들과 기념찰영하는 모습. (사진제공=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박봉민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이 국민의힘과 예산정책협의를 진행하고 "여야를 떠나 인천 발전을 위해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지난 14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인천·경기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박남춘 시장은 환경·교통·민생 분야 주요 현안 3가지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환경분야에서는 "수도권 매립지로 인한 30년간의 시민 고통을 '종료'라는 이름으로 이제는 끝내야 한다"며 "미래 세대가 과거와 같은 환경피해를 다시는 겪지 않도록 위한 일이다"라고 수도권 매립지 종료에 대한 협조를 당부했다.

아울러, 악취종합상황실 구축, 가공배전선로 지중화 사업, 저어새 자연생태학습장 조성, 백령도 생태관광자원 이용기반 구축 등도 요청했다.

교통분야에서는 ▲인천대로 공단 고가교~서인천 IC 간 도로 개설 ▲계양~강화 간 고속도로 건설 ▲공항철도와 서울9호선 직결 및 공항철도 환승요금제 도입 등을 요청했다.

민생분야에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시민 고통 해소에 협조를 구하고 "'취약한 곳을 더욱 두텁게 지원한다'는 원칙을 기준삼아 힘들어 하는 분들께서 지금의 고비를 넘을 수 있도록 지원 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기존 산업의 디지털-그린 방식 전환, 바이오산업과 같은 첨단 고부가가치 산업의 육성, K-바이오랩 허브 예타 선정 등 인천의 미래산업에 대한 지원과 남동 산단 통합관제 센터 구축 및 산단 재생사업 지원, 마이스 업체 청년인턴십 운영 등 인천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들에 대한 협력을 각별히 당부했다.

이 외에 송도경찰서 신축, 계양산성 복원 및 정비, 서해5도 정주생활 지원금 인상, 국지도 건설 등에 대한 국비 지원과 백령공항, 경인고속도로 기점 연장 및 지하화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선정과 서해남북평화도로 영종~강화 구간의 국가도로 계획 반영 등을 건의했다.

▲ 박남춘 인천시장이 국민의힘과의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지역 현안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사진은 박남춘 인천시장(오른쪽)과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 (사진제공=인천시)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민선7기 인천시는 친환경 자원순환에 앞장서는 환경특별시와 탄소중립 선도도시로, 바이오·수소발전·항공정비 등 경제구조 고도화에 성공한 도시로, 시민의 생활만족도와 신뢰와 자부심이 높아지는 도시로 새롭게 변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분들이 고비를 넘을 수 있도록 우리 인천시는 '취약한 곳을 더욱 두텁게 지원한다'는 원칙을 기초로 최선을 다해 지원하고 있다"며 "급변하는 사회·경제 변화에 대응해 인천시는 기존 산업의 디지털·그린 전환, 바이오산업과 같은 첨단·고부가가치 산업 육성에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민생이 어려운 상황에서 여야를 넘은 오늘 예산정책협의회는 시민들께 협치의 모범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로 시민과 민생을 위한 일에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오늘 예산정책협의회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300만 인천시민에게 웃음과 희망을 드리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건의사업에 대한 국민의힘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인천시 현안과제들이 잘 해결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예산정책협의회'에는 인천시에서 박남춘 시장, 안영규 행정부시장, 예산정책 관련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국민의힘에서 김기현 원내대표, 김도읍 정책위의장, 이종배 예결위원장, 배준영 인천시당 위원장(국회의원, 중구·강화군·옹진군) 등이 참석했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박봉민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봉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