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포토
iH공사, 인천 ‘검암역세권 공공주택지구 조성 사업’ 순항“‘검암플라시아’ 플랫폼 도시 조성 성큼”
▲ ‘검암역세권 공공주택지구’ 위치도. (사진제공= iH공사)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인천 ‘검암역세권 공공주택지구 조성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며 ‘검암플라시아(PLACIA=Platform+Gracia)’의 품격을 갖춘 플랫폼 도시로 조성하겠다는 iH공사(인천도시공사)의 계획에도 청신호가 켜졌다는 평가다.

iH공사에 따르면, ‘검암역세권 공공주택지구 조성 사업’은 현재는 협의보상과 대토보상이 한창 진행 중이다. 대토보상의 경우 작년 11월 대토보상계획 공고를 통해 2개 필지를 대토보상 대상토지로 배정했다. iH공사 관계자에 따르면, 3월 중 대토보상 대상자와 대토보상계약을 진행하고 신청규모 등에 따라 추가신청 및 대상 토지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다.

협의보상은 작년 3월 보상공고를 거쳐 이번 달 초 협의보상에 착수했다. 협의보상 기간은 4월말까지이며, 자격요건 등에 따라 보상금은 현금, 채권 및 대토로 받을 수 있다.

‘검암역세권 공공주택지구’는 서구 검암동·경서동 일대에서 추진되는 주거단지 조성 사업으로 대지규모 79만 3000㎡에 약 6900세대·1만 6000명이 입주 예정이다. 검암역 인근 교통 요충지에 ▲서민중심 주거공간 확보 ▲자족형 복합도시 조성 ▲다양한 주택 공급 등을 통해 서민 주거비 부담 경감을 목적으로 한다. 2019년 9월 지구지정 이후 2024년 하반기 조성이 완료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과 관련해 이승우 iH공사 사장은 “연내 검암역 인근 복합환승센터에 대한 민간사업자 공모를 실시하는 등 검암지구의 정체성을 담은 특화 계획을 구체화하고, 시대에 부응하는 스마트 환경을 구현해 성공적인 도시로 조성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업에서 iH공사는 자산관리회사(AMC) 역할을 수행한다. iH공사는 지난 17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자산관리회사 예비인가를 승인받았으며, 향후 대토보상권을 확보한 토지소유주들과 함께 리츠(REITs·부동산투자회사)를 설립할 예정이다. iH공사는 자산관리회사로서 리츠의 설립, 자금조달 및 투자운용 등의 업무를 리츠발기인으로부터 위임받아 수행하게 된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최도범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도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