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스포츠 문화
인천시립무용단, 베스트 레퍼토리 <건너편, Beyond> 재연춤으로 그리는 삶과 죽음의 회화
PREV
NEXT
  • 4
  • 4
  • 4
  • 4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인천시립무용단이 지난 2018년 초연했던 <건너편, Beyond>를 다시 한 번 관객들에게 선보인다.

이번에 다시 올리는 <건너편, Beyond>는 ‘베스트 레퍼토리’로 기획공연하는 것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온라인 중계 공연 <문화백신>의 일환이다.

이번 공연은 7월 11일 오후 5시에 아르떼TV채널에서 방송과 인천시립무용단 네이버TV, 인천문화예술회관 유튜브를 통해 라이브로 진행되며 누구나 무료로 즐길 수 있다.

한편, 인천시립무용단에 따르면 이번에 공연되는 <건너편, Beyond>는 삶의 건너편, 몰아치는 움직임으로 이끌어낸 윤회의 시간을 강렬하고 자유로운 몸의 언어로 펼친 삶과 죽음의 회화이다.

공연은 윤회에서 시작해 다시 죽음으로 돌아가는 생명의 순환, 모든 생명이 걷는 삶의 단계를 춤으로 그려낸다.

이번 공연을 올리는 인천시립무용단은 한국무용과 현대무용의 경계를 부수어 동시대적 한국춤의 다양한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평과 함께 폭넓은 스펙트럼을 온 몸으로 드러냈다.

인천시립무용단은 코로나19로 삶의 많은 부분을 되돌아보게 되는 지금, <건너편, Beyond>를 다시 펼쳐 보이며 관객들의 마음을 더욱 강하게 두드린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