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청라국제도시 내의 지적기준점 일제 조사지적측량의 정확성 확보와 시민의 재산권 보호 목적

[인천게릴라뉴스=김재훈 기자]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토지와 건축물 등에 대해 청라국제도시 내의 지적기준점 690개에 대해 일제조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지적기준점이란 측량의 정확도를 확보하고 효율성을 높이고자 특정 지점을 측량기준에 따라 좌표 등으로 표시해 측량 시에 기준으로 사용되는 점을 말한다.

경제청에 따르면 이번 지적기준점 일제 조사는 지적측량의 정확성 확보와 시민의 재산권 보호를 위한 작업으로 오는 11월까지 5개월간 진행된다.

기존에 지적 기준점은 주로 도로 및 인도에 설치되어 있어 도로굴착, 상·하수도 등 각종 사업으로 인해 망실·훼손되는 경우가 많았다.

이로 인해 시는 매년 일제조사를 실시해 망실여부 등을 점검해 왔다.

지금까지 점검은 지적공부시스템을 활용해 출력한 종이문서로 지적기준점을 일일이 대조하는 방식의 조사를 진행해 왔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시 스마트도시담당관실과의 협업으로 지리정보시스템(GIS) 플랫폼을 활용해 스마트폰의 모바일 앱(Collector)으로 조사를 실시한다.

이러한 방식으로 조사하면 실시간으로 지적기준점의 현장 위치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 이상 유무를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조사할 수 있다.

경제청은 이번 일제조사를 통해 망실·훼손 등으로 지적기준점이 없거나 지적도근점이 충분하지 않은 지역과 측량이 빈번하게 이뤄지는 지역에 대해서는 지적기준점을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지난해에도 일제조사에서 51개의 지적기준점을 추가로 설치한 바 있다.

조병혁 인천경제청 청라관리과장은 “이번 GIS를 활용한 지적기준점 조사는 부서간 협업을 통해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고 행정서비스 만족도를 높이는 모범 사례”라며, “앞으로도 GIS 플랫폼을 활용해 지적기준점을 철저히 유지·관리하는 한편, 지적측량의 정확도를 높여 시민의 재산권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재훈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