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연재 독자기고
또 다른 도로 위 암살자‘슬러시 도로’
  • 송민영 서부서 순경
  • 승인 2020.02.18 13:37:05
  • 댓글 0
▲ 인천 서부서 송민영 순경<사진=서부서>

[인천게릴라뉴스=송민영 서부서 순경] 지난해 블랙아이스로 인해 차량 10대가 연쇄 추돌하여 대형 교통사고가 일어났다. ‘도로 위 암살자’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블랙 아이스는 기온이 급격히 내려가면서 녹았던 눈이나 비가 도로의 기름 등과 섞여 까맣게 얼게 되어 얇은 빙판으로 변하는 현상이다.

현재 사람들에게 블랙 아이스의 위험성은 많이 알려졌지만, 이제는 또 다른 도로 위 암살자인 ‘슬러시 도로’의 위험성도 알아야 한다. 슬러시 도로란 눈, 얼음 그리고 물이 섞여있는 해빙 상태인 도로이며 겨울이 지나가고 있는 요즘 같은 시기에 자주 접할 수 있다.

슬러시 도로에서 교통사고 치사율은 결빙된 상태보다 높게 집계되었다. 교통사고 치사율 100명당 서리․결빙 상태에서 1.77명인 반면 해빙 상태에서는 6.67명으로 3.76배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결빙된 도로는 육안으로 확인되어 운전자들이 각별히 신경 쓰면서 운전한다. 그러나 해빙 상태인 ‘슬러시 도로’에서는 결빙된 도로보다 육안으로 확인이 어려우며 빙판길만큼 안전하게 운전해야 한다는 생각을 놓치기 쉽기 때문에 대형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추웠던 겨울이 지나 기온이 올라가고 있는 요즘 같은 시기에 해빙 상태인 도로를 운전할 때, 빙판길처럼 안전에 유의해야하며 슬러시 도로도 블랙 아이스만큼 위험하다는 것을 인식해야한다.

해빙 상태인 슬러시 도로에서도 운전자들은 충분한 차량 간격을 유지하고 감속이 필요하며 급조작․급가속․급제동도 자제하는 것이 좋다. 또한 평소 운전하기 전에 스마트폰 앱 ‘교통안전e’를 활용하여 교통정보를 미리 파악하고 운전한다면 언제든 안전한 운전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송민영 서부서 순경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