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인천시, 의로운 소방관 7명에게 표창패 수여...일상 생활에서 펼친 임무 수행중부소방서 지방소방경 양홍열 외 6명
PREV
NEXT
  • 4
  • 4
  • 4
  • 4

[인천게릴라뉴스=권오현 기자] 인천시가 의로운 공무원에게 표창패를 수여했다.

30일 ‘2019 인천을 빛낸 의로운 공무원’ 시상은 인천시청 시장접견실에서 공무원 7명에게 표창패가 수여됐다.

이번에 선정된 공무원은 7명 모두 소방공무원으로, 이들은 근무시간 이후에도 위험을 무릅쓰고,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구하는 본연의 임무를 수행해 왔다.

중부소방서 송현119안전센터에 근무하는 정기영(41세) 소방위는 2019년 1월 8일, 직원들과 식사 후 집에 가던 중 인근 상점에서 불이 난 것을 목격.

정 소방위는 주변건물에 있던 소방시설을 이용해 화재를 진압하며 회식자리에 함께 했던 동료에게 연락해 소방차가 도착할 때까지 화재가 번지는 것을 막은 바 있다.

이 화재 현장에는 80대 노인이 있었으나 정 소방위의 발빠른 화재 진압활동으로 소중한 생명을 지켜낼 수 있었다.

당시 정 소방위는 “화염을 보는 순간 몸이 먼저 반응했다. 같은 팀 동료들도 한치의 망설임 없이 현장으로 달려 와 주어 더 큰 사고를 막을 수 있었다.”고 얘기했다.

황동현(39세) 소방장은 송도소방서 현장대응단에 근무하고 있으며 2019년 6월 강원도 영월에 있는 캠핑장에서 휴가 중 물에 빠진 아이의 생명을 구했다.

당시 황 소방장은 자신의 휴가지 근처 야외수영장에서 4살 남자 아이가 물에 빠져 허우적거리고 있는 것을 발견해 신속히 구조 후 심폐소생술을 통해 귀중한 목숨을 살렸다.

특히, 미추홀소방서 신기119안전센터에 근무하는 김태경(48세) 소방위는 식당의 초기 화재 진압으로 대형 참사를 막았다.

김 소방위는 2019년 12월 23일, 인천 남동구 논현동의 한 상가건물 내 식당에서 식사를 기다리던 중 식당에서 불이 난 것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김 소방위는 식당 직원에게 119 신고를 부탁하는 동시에 식당에 있던 소화기를 이용하여 화재를 초기 진화했다.

당시 화재가 발생한 건물 6~8층에는 대형 멀티플렉스 영화관에서 수명백의 시민들이 영화를 관람하고 있어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었던 상황이었다.

하지만 김 소방위의 신속한 대처로 인해 인명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

이 밖에도 4명의 의로운 공무원들이 각자 위험을 무릅쓰고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구조한 사례가 있어 표창자로 선정되었다.

표창장을 수여하며 박남춘 시장은 “공직자들의 이런 의로운 행동들이 우리 인천을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어 가는데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의로운 공무원들을 발굴하여 사회의 귀감으로 삼아 의롭고 아름다운 사회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어 “시 관계자는 앞으로 의로운 공무원으로 선정 된 공무원들에게 사기 진작을 위해 추가로 복지혜택을 부여하기로 했다”며, “열심히 일한 직원들이 이에 맞는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오현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