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인천시 특사경, 김장철 식품관련 업소 집중 점검...37개 업소 적발젓갈류 제조·가공업소 등 30개소, 식용란 수집판매업소 등 7개소 적발
PREV
NEXT
  • 3
  • 3
  • 3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인천시 특별사법경찰(이하 특사경)의 김장철 집중 단속으로 37건을 적발했다.

특사경은 지난 10월 28일부터 11월 22일까지 동절기를 대비해 82개소 식품관련 업소를 대상으로 집중 단속에 들어갔다.

단속 대상은 젓갈류 등 김장철 성수식품 취급 식품제조·가공·판매업소와 식용란 수집판매업소 등이다.

이 가운데 식품위생법 위반업소 30개소와 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업소 7개소를 적발, 이중 35개소는 입건, 2개소는 관할 행정기관으로 이첩했다.

특사경에 따르면 이번 단속은 김장철을 앞두고 소비자들의 수요가 많은 젓갈류 및 다진 마늘 등 김장철 성수식품과 조류독감 발생 위험이 높은 겨울철을 대비한 조치였다.

특히, 시민 대표 먹거리인 식용란(달걀)의 안전관리가 필요하다는 인식에 따라 집중 점검이 이뤄졌다.

이번 단속에선 영업신고 없이 젓갈류를 소비자에게 판매한 무신고 즉석판매·제조·가공업소 27개소를 적발했다.

또, 원료 수불부를 거짓으로 작성하는 등 영업자 준수사항을 위반한 식품제조·가공업소 3개소를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적발했다.

이번 단속의 대상 가운데 핵심인 식용란에 대해서는 식용란 수집판매업 영업신고를 하지 않고 식용란을 대량으로 판매한 무신고 판매업소 3개소를 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 혐의로 단속했다.

또, 원료수불서류와 생산작업일지 등을 작성하지 않거나 허위로 작성한 알가공업체 2개소, 식용란 표시사항을 위반한 1개소, 식용란 수집판매업을 하면서 거래 폐기 내역서를 작성하지 않은 1개소 등 총 7곳이 적발됐다.

주요 적발 사례를 보면, 젓갈류 판매는 관할 구청장에게 ‘즉석판매제조·가공업’ 영업신고를 하고 식품위생법에 따른 위생관리 기준을 지켜야하는 것으로 이를 위반한 업소 27개소가 적발됏다.

이들은 항·포구 어시장에 난립한 무허가 건축물에서 영업신고 없이 비위생적으로 젓갈을 판매해왔다.

한 알가공업체는 식용란을 가공해 달걀지단을 만들어 시중 분식점 등에 김밥재료로 유통하면서 원료 수불부를 허위로 작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다른 식용란 수집판매업소는 식용란 최소 포장단위에 영업소 명칭 및 소재지 등 표시사항을 기재하지 않아 적발됐다.

송영관 특별사법경찰과장은 “김장철에 소비자의 수요가 많은 젓갈류는 김장김치의 주요 재료로 최근 외국산 젓갈류의 수입이 증가함에 따라 위생안전 관리가 더욱 요구 되고, 또한 겨울철 조류 독감 발생이 우려 되는 만큼 시민들의 대표 먹거리인 식용란에 대한 안전관리가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시기별 시민들이 많이 찾는 다소비 식품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는 등 시민들의 먹거리 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식품위;생법에 따르면 무신고 즉석판매·제조·가공 영업행위와 영업자 준수사항을 위반한 식품제조·가공업 영업자는 3년 이하 징역이나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되어 있다.

또한, 무신고 식용란 수집판매 영업자는 축산물위생관리법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이나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또, 영업자 준수사항을 위반하거나 표시사항을 위반한 축산물 제조·가공영업자는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되어 있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