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스포츠 문화
인천 송도 국제도시,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착공식 개최인천 최초 국비 100% 문화시설, 908억원 투입 2021년 개관
PREV
NEXT
  • 2
  • 2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훈맹정음’이 만들어진 인천에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이 들어 선다.

27일 인천 송도 센트럴파크에서는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착공식 행사가 열리며 첫 삽을 떴다.

인천시에 따르면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은 부지면적 19,418㎡, 연면적 15,650㎡로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들어선다.

박물관 지하 1층에는 전시실, 수장고, 학예실이 들어서고 지상 1~2층에는 전시실, 도서관, 다목적강당, 세미나실, 강의실등을 갖출 예정이다.

전체사업비는 유물 구입비 등을 포함해 908억 원으로 전액 문화관광체육부가 부담한다.

이날 착공식에는 시민들과 어우러져 함께하는 다채로운 화합의 장을 위해 퓨전국악 등 각종 공연이 펼쳐 졌으며 이어 발파식 기념행사가 진행됐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우리 인천은 역사적으로 세계 최초의 금속활자로 인쇄된 상정고금예문 간행, 팔만대장경 조판, 외규장각 설치, 그리고 ‘인천인물’ 박두성 선생의 한글점자 ‘훈맹정음’ 창제 등 문자 문화의 역사를 갖고 있는 도시”라고 인천을 소개했다.

박 시장은 이어 “국립세계문자박물관 건립을 통한 명실상부한 글로벌 문화도시 인천으로의 도약과 관광산업 부흥의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박물관 성공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인천시는 지난 2015년 전국 9개 지방자치단체와 경합을 펼쳐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을 송도에 유치했다.

인천국제공항과 항만 등 뛰어난 접근성과 송도국제도시의 인프라와 결합한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은 2021년 완공될 예정이다.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은 국내를 넘어선 문자 관련 연구, 교육 및 학술교류의 세계적 거점이 될 전망이다.

최도범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도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