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중국 다롄시 대표단 방인...우호도시 25주년 기념송도 G타워 다롄시대표단 접견, 경제협력 확대방안 논의
PREV
NEXT
  • 4
  • 4
  • 4
  • 4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인천시에 중국 동북 3성의 관문이자 핵심도시인 다롄시 대표단이 방인했다.

18일 인천을 찾은 대표단 탄쭤진(谭作钧) 서기를 접견한 박남춘 인천시장은 양 도시의 우호도시 25주년을 기념하고 도시 간 경제협력 확대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탄쭤진(谭作钧) 서기는 이번 방문단을 양 도시 간 경제·무역 분야의 교류협력과 우호관계를 한층 강화한다는 취지로 꾸린 것으로 전해졌다.

방문단은 탄쭤진(谭作钧) 서기와 진궈웨이(靳国卫) 다롄시 부시장을 포함해 상무국 직원 위주로 10명이 구성됐다.

이 자리에서 박남춘 인천시장은 “올해는 인천과 다롄이 우호도시 체결 25주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해이다”라며, “양 도시 간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와 협력이 활발히 이루어져 가시적인 성과가 창출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과 중국 도시 간 체결한 자매우호 도시 중 다롄은 두 번째로 1994년 4월에 우호도시 체결을 했다.

이후로 양 도시는 한중러 국제물류루트 구축 MOU 체결식, 동아시아 경제교류 추진기구 회의, 인차이나 포럼, 상호 공무원 파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서로 활발히 교류하고 있다.

방문단을 보낸 다롄시는 랴오닝성 요동반도 최남단에 위치하며 항만이 발달되어 있고, 동북 3성 도시 중 GDP가 1위인 주요 도시이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