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
인천시, 4대 전략 9대 세부추진과제의 ‘인천2030 미래이음 안전분야 설명회’ 개최"최상의 복지 시민안전을 지키겠습니다."
▲지난 4월 “여름철 폭우 대비” 침수방재 훈련이 부평 굴포천에서 진행되고 있다.<자료사진=인천게릴라뉴스DB>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인천시가 ‘시민안전이 최상의 복지’를 정책비전으로 설정하고 4대 전략과 9대 세부추진과제로 시민과의 소통을 위한‘인천2030 미래이음 안전분야 설명회’를 개최한다.

23일 틈 문화창작지대에서 열리는 안전분야 설명회에는 시민, 안전․소방분야 관련기관 및 단체, 전문가 등 100여명이 참석, 시민 안전 과제에 대한 공유의 시간을 갖는다.

이날 시는 안전우선 시민공감 재난예방과 빈틈없는 시민안전 생활보장,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 골든타임, 재난에서 일상까지의 4대 전략과 9대 세부추진과제를 발표한다.

시에 따르면 안전분야에 대해 ‘헬프미 안전점검’으로 시민의 신청에 따라 전문가들이 현장을 방문, 시설물에 대해 안전 점검하는 방안을 확대 운영한다.

‘헬프미 안전점검’의 점검단을 현재 385명에서 420명까지 증원하고, 점검건수도 150건에서 250건으로 늘릴 계획이다.

시가 자체 개발한 안전앱‘안심in’의 통합플랫폼 확대 구축으로 2030년까지 가입자를 10만 명까지 늘려 나갈 계획이다.

시민교육 및 지역사회 리더역할을 수행할 안전리더를 2020년 1,000명 양성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4,000명까지 확대·운영할 계획이다.

여름철 집중호우에 의한 피해예방을 위한 인프라를 확대한다.

시는 집중호우 예방 인프라로 석남, 삼산, 남동1, 인천교, 학익, 남동2석남, 삼산, 남동1, 인천교, 학익, 남동2 등 도심 내 유수지 6개소의 환경개선을 통해 기능을 강화하며 더불어 체육․문화시설, 신재생에너지 등 주민편익시설도 확대해 시민복지 증진도 함께 점검한다.

특히, 지난 2017년 7월 갑작스런 집중호우로 인해 구월동 인근 지역이 침수됐던 사례가 다시 재발되지 않도록 도심 내 우수저류시설도 확충된다.

우수저류시설의 확충 등을 위해 시는 총1,38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2025년까지 소래지구 등 7개소를 신설한다는 계획으로 2020년 소래지구를 완공하고 동시에 가좌2지구 설계를 시작한다.

또, 저지대 지하주택 거주 시민의 침수피해 방지를 위한 침수방지시설 보급 추진 사업으로 시는 총4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집중호우에도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역류방지밸브 및 차수판 보급을 계속 추진한다.

시민안전을 위해 안전 골든타임을 놓히지 않고 신속한 대응을 위해 시는 재난대응시스템을 정비한다.

현재 재난유형별로 마련되어 있는 34개 현장조치 행동매뉴얼에 대해 실행가능 한 매뉴얼을 위해 세밀화와 정기적인 직원교육을 통해 신속한 대응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재난상황에 따라 시민행동요령 등을 선별적으로 전파하는 맞춤형 재난문자메시지 발송체계도 갖춰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2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난해 새롭게 구축한 재난안전상황실의 기능을 강화한다.

우선 1단계로 기상정보, 사건․사고정보, 유관기관 정보 등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종합시스템으로 개선한다.

또, 군부대와 유관기관 간 정보공유도 확대해 인천에서 발생하는 모든 사고에 대해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한다.

2021년 이후에는 빅데이터, AI 등의 신기술을 도입해 맞춤형 재난상황관리가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시는 UN DRR 롤모델 도시 인증, 재난심리회복지원단 운영, 시민안전보험제도 등 시민안전을 위한 각종 시책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날 발표를 준비한 한태일 시민안전본부장은 “이제 재난(위기)관리도 시민과 얼마나 커뮤니케이션하는 가에 달려있다”며 “시민의 우려와 불안을 진정으로 공감하는 자세로 시민의견을 오늘 발표한 미래이음 정책에 적극 반영하여 안전인천 구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인천시가 이날 준비한 ‘인천2030 미래이음 안전분야 설명회’는 올해 들어 인천을 직접 휩쓸고 지난 간 제 13호 태풍‘링링’으로 인해 많은 피해를 입은 시점에서 시민들의 관심이 한 층 몰려 있어 안전에 대한 교육 홍보 효과를 기대한다는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특히, 강화는 주택 16동, 어선 4척, 축사 65동, 수산 증‧양식시설 35개소, 비닐하우스 13.9ha 등 934건 70억8천만 원의 사유시설 피해가 발생, 20일 정부로부터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되며 총 53억 2200만 원의 국비를 지원받게 됐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