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구소식 연수구
인천 연수구, 20일 '능허대'의 역사적 고증 '학술회의' 개최국내 전문가 15명 한자리‘역사 학술회의’
해상교류, 사신문화 등 역사성 재조명
대표축제 등 통해 지역 정체성 확보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삼국시대 가운데 문화적으로 가장 융숭한 발전과 외국과의 교역이 가장 활발했던 고대국가 백제.

인천 연수구의 대표 유적인 능허대(한나루)에 대한 역사성을 재조명하는 학술회의가 오는 20일 연수구청 대회의실에서 열린다.

능허대는 대표적으로 백제시기와 함께 고대 국가에서 중국과의 문화교류를 이어온 대표적인 유적지이다.

연수구는 능허대의 대 중국 문화 교류를 고고학과 역사학적으로 살펴보고 그 역사성을 재조명하기 위한 학술회의를 준비했다.

이번 학술회의는 능허대 축제를 중심으로 연수구민과 관광객들의 문화향유권 확대를 위한 행사로 마련됐다.

특히 학술회의는 ‘능허대’의 역사적 고증을 통해 백제의 역사를 널리 알리고 해상교류와 사신문화를 역사적으로 고증해 내기위한 뜻깊은 자리다.

이번 학술회의는 ‘백제의 대중 외교와 능허대’라는 제목으로 ‘연수 능허대 문화축제의 지속 성장을 위한 능허대 역사 학술회의’를 개최한다.

학술회의는 백산학회가 주최하고 연수구와 축제추진위원회가 후원하며 정운용 고려대 교수를 좌장을 맡아 진행한다.

회의는 황보경 세종대박물관 학예연구사와 손준호 고려대 교수의 사회로 6개 주제별 발표와 지정토론, 그리고 종합토론의 순으로 이어진다.

학술회의에는 국내 분야별 석학들과 인천시립박물관, 인하대박물관, 인천문화재단, 인천도시공사 등 지역 전문가들도 대거 참여한다.

구관계자는 “고대 해양문화강국 백제의 해상 관문이자 연수구의 대표 유적인 능허대의 정확하고 올바른 조명과 현대적 재해석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과정”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의 정체성을 확보하는 차원에서라도 지속적으로 검증하고 정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학술회의는‘백제 한성기 중국과의 문화교류’를 주제로 이장웅 한성백제박물관 학예연구사의 발표와 박윤선 대진대 교수의 토론으로 시작한다.

이어 ‘백제의 대중외교와 사신 파견을 통한 문물교류의 양상’을 주제로 박현숙 고려대 교수와 박승범 백두문화재연구원의 발표와 토론으로 이어진다.

다음으로 조범환 서강대 교수와 송진 공주대 교수가‘백제의 대중관계와 사신로’를 주제로 발표한다.

윤용구 인천도시공사 문화재부장과 김락기 인천문화재단 역사문화센터장은‘능허대와 한나루의 역사지리’를 주제로 발표와 토론을 이어 간다.

수원대학교박물관 허의행 교수는 ‘3D 지형분석을 통해 본 능허대와 주변의 고지형’이라는 제목의 발표와 함께 박중균 한성백제박물관 학예연구사의 토론이 예정돼 있다.

이희인 인천시립박물관 유물관리부장은 ‘인천 연안의 초기철기~원삼국시대 유적’이라는 제목의 주제발표에 이어 박성우 인하대학교박물관 선임연구원의 토론이 진행된다.

이날 학술회의는 끝으로 백산학회장이자 좌장인 전운용 교려대 교수의 주도로 발표자와 토론자 전원을 대상으로 하는 종합토론이 1시간 예정돼 있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