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구소식 연수구
인천 연수구, 공인 중개사 명찰 착용 추진...건전한 부동산 중개 문화 정착 기대
▲ 공인중계사 패용 명찰.<자료=연수구>

[인천게릴라뉴스=권오현 기자] 인천 연수구가 7월부터 ‘개업공인중개사 명찰패용제’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구는 공인중개사에게 명찰을 직접 제작‧배포해 본인 사진이 부착된 명찰을 착용하고 근무하도록 한다는 것.

‘개업공인중개사 명찰패용제’는 그 동안 무등록 중개행위, 자격증 및 등록증 대여행위, 타인의 공인중개사 이름을 사용하는 중개행위, 중개보조원의 실질적인 중개행위 등 위법행위 근절을 위한 것이다.

구에 따르면 이번 명찰 패용제는 그 동안 공인 중개사들의 편법으로 인해 많은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지속적인 단속을 펼쳐왔으나 한계가 드러나며 실명제 형태와 관이 인정한 등록증의 형태를 하나로 묶은 방식이다.

구는 이번 명찰패용제가 시행됨에 따라 건전한 부동산 중개문화가 정착돼 구민들의 부동산중개업소에 대한 신뢰감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개업공인중개사 본인도 보다 책임감 있는 중개행위를 하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윤성연 토지정보과장은 “앞으로 개업공인중개사 명찰패용제 실시에 따른 효과와 문제점을 검토하여 안전한 부동산 거래문화 정책에 힘쓰고 구민들이 중개업소를 통해 피해보는 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며 “구민들도 중개업소 이용 시 반드시 사무실에 부착된 개설등록증과 개업공인중개사가 착용한 명찰을 확인하고 자격이 있는 개업공인중개사에게 의뢰해 재산권을 보호 받을 것”을 당부했다.

권오현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