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구소식 남동구
인천 남동구, 대한민국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전 보다 더 뜨거웠던 응원전구청 광장 대형 스크린 설치..3,000명의 구민들 뜨거운 응원 펼쳐
PREV
NEXT
  • 3
  • 3
  • 3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대한민국 20세 이하(U-20) 월드컵 대표팀이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 열기가 한밤의 냉기를 몰아내고 인천 남동구의 밤하늘을 달궜다.

지난 15일 밤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이어진 단체 응원전은 남동구청 광장에서는 이강호구청장, 최재현 남동구의장 등 관계 인사와 더불어 구민 3,000명이 함께 했다.

이날 응원전은 오후 11시로 예정된 사전 공연으로부터 시작해 구청 체육광장을 주민들로 메우며 응원연습과 마술행사, 가수들의 공연 등 경기가 시작되기 전 절정에 이르렀다.

이날 대한민국은 3대1로 역전패 했다.

하지만 한국이 FIFA가 주관한 국제 대회에서 준우승이라는 역사적 결과를 남겼다는 사실로 패배보다는 또 다른 역사적 성적에 구민들의 돌아가는 발걸음은 가벼워 보였고 정말 즐거웠다는 표정이 얼굴에 가득했다.

이날 응원전을 처음부터 함께한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아쉽게 준우승을 했지만 이날 정말 응원전은 열기가 가득했다”며 “남녀노소 모두가 하나 된 이런 자리를 자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구 관계자는 “예상보다도 많은 구민들이 찾아주셨지만, 하나의 사고도 없이 깨끗이 마무리까지 해주시어 너무 감사드린다”고 행사 소감을 전했다.

최도범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도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