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
연평도 등대, "45년만에 어로를 불 밝힌다"1974년 안보문제로 폐쇄됐던 연평도등대 17일 재점등 기념행사
▲ 지난 4월1일 서해 어로가 확장되고 야간 조업 결정에 따라 어선이 아침을 가르고 있다.<사진=인천게릴라뉴스DB>

[인천게릴라뉴스=권오현 기자] 17일, 인천 연평도 등대가 불 내린지 45년만에 재 점등, 어민들의 야간 조업을 위해 어로를 밝히게 된다.

연평도 등대는 전국에서 몰려드는 조기잡이 배를 위해 연평도 서남단 해발 105m 지점에 1960년 3월 설치됐다.

하지만 등대 불빛이 간첩의 해상 침투를 쉽게 할 수 있다는 지적과 북한의 해상 침투 또는 게릴라식 도발에 해양 길잡이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안보 문제로 1974년 1월 폐쇄됐다.

최근 들어 해양수산부는 남북정상회담 이후 북방한계선(NLL) 인근에서 남북 공동어로구역이 추진되며 긴장이 완화되며 연평도등대를 재점등하는 방안을 추진하게 됐다.

연평도등대의 재점등은 서해 5도 야간 조업이 시행되며 주변 조업여건이 변화함에 따라 어민들의 야간 어로를 안전하게 유도하기 위한 조치로 해석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해수부는 지난 4월 1일부터 서해 5도에서 일출 전 30분, 일몰 뒤 30분 등 1시간의 야간 조업이 허용한 바 있다.

17일 오후 7시 20분 옹진군 연평도에서 진행되는 등대 점등식에 해양수산부 문성혁 장관과 함께 박준하 인천시 행정부시장이 참석한다.

한편, 연평도 등대는 최신형 등명기로 교체해 20마일(약 32㎞)까지 불빛이 도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북쪽을 향한 등대 창에는 안보를 이유로 가림막을 설치해 북한 땅에는 불빛이 보이지 않도록 조처했으며 이는 최근 군의 군사행동 등을 고려한 조치로 읽힌다.

이번에 재 점등하는 등대는 폐쇄 전 ‘등대지기’가 있는 유인 등대였으며 연평도등대 폐쇄 뒤 당섬부두 방파제에 있는 소형 등대를 활용해 어선들의 안전 항해를 유도해 왔다.

권오현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