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인천시, 여름철 폭우 대비 훈련 진행...부평 굴포천 일원굴포천에서 시, 군․구, 자율방재단 합동 실질적인 훈련 진행
▲ “여름철 폭우 대비”침수방재 훈련이 부평 굴포천에서 진행되고 있다.<사진=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권오현 기자] 인천시가 이상기온으로 인해 발생가능 한 여름철 폭우에 대비해 신개념 수방자재를 사용한 침수방재 훈련을 진행했다.

이번 침수방재 훈련은 방자재 ‘포켓댐’, ‘히포댐’을 설치하고 양수기를 가동하는 훈련으로 9일 오전 부평구 굴포천 일원에서 실시했다.

훈련에는 인천시 재난예방과와 부평소방서, 10개 군・구 공무원, 한국전력, 자율방재단 등 15개 기관 59명의 인원이 참여했으며 42대 장비를 투입한 현장훈련으로 진행됐다.

이날 훈련은 市 재난예방과의 사전 준비 및 주관 하에 추진됐다.

훈련 상황은 ‘태풍으로 인한 100㎜ 이상 집중호우로 도로파손 등 침수피해 및 이재민 등 재난발생’이라는 주제로 설정됐다.

훈련에 앞서 사전교육 및 안전선 설치 등 사전 리허설을 거쳐 훈련은 市 시민안전본부장의 개시 명령으로 시작됐다.

시작된 훈련은 가상 피해상황 설명에 이어 4단계 훈련으로 포켓댐 설치, 히포댐 설치, 양수기 가동, 환자 응급조치 훈련 順(순)으로 실질적 훈련으로 진행됐다.

한태일 인천시 재난안전본부장은 훈련에 참여한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평상시부터 민·관 협조체계를 잘 구축하여 사전 준비에 만전을 기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이번 훈련에서는 ‘폭우 시 재난골든타임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는 현장대응능력 제고’를 목적으로 기관별로 임무를 부여했다.

훈련을 주관한 市 재난예방과는 준비와 총괄 진행을 맡았으며 훈련지 관할인 부평소방서는 환자수송・심폐소생술을 담당했다.

이외에 10개 군・구는 장비지원 및 훈련참가 역할을 맡아 임무에 맞게 훈련에 참여해 현실적이고 실효적인 훈련으로 추진했다.

권오현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