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시, 보통교부세 5,960억 확보...역대 최대민선 7기 현안사업 추진 박차 기회

[인천게릴라뉴스=권오현 기자] 인천시가 2019년 보통교부세로 5,960억 원을 확보했다고 1일 밝혔다.

보통교부세는 국가가 지자체에 교부하는 조세로 지난해 예상한 당초 기준보다 18.4%인 926억 원이 증가한 조세 규모다.

최근 5년 이내 가장 증가폭이 컸던 2016년 대비 2017년 746억 원 증가 폭 보다도 180억원이 더 늘어난 규모로 역대 최대 기록이다.

이와 함께 인천시는 지난 12월 초에 확정된 2019년 국비예산(국고보조금 + 국가직접 현안사업예산)을 역대 최고인 3조 815억원을 확보함에 따라 이에 따라 3조 6,775억 원의 정부지원금(국비+보통교부세)이 역대 최대 수준을 경신했다.

이번 성과에 대해 시는 굴포천 하수 처리시설 용량, 군사시설 보호구역 등 누락된 기초통계 발굴과 수도권매립지에 대한 폐기물 처리 수요, 소송에 따른 지방세 중가산금 페널티 해소 등 인천시가 건의한 제도개선이 지속적으로 반영된 결과라고 전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정부의 부동산 거래 축소에 따른 지방세 감소로 시 재정운영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 조건 없이 사용할 수 있는 보통교부세를 최대한 확보함으로써 민선 7기 현안사업 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또한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는 시민이 행복하고 변화를 체감할 수 있는 시정을 이끌어 가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권오현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