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관광 관광일반
인천 남항 부두, 크루즈 두대 동시 입항...중국과 외교문제 가운대 각별한 의미91,000톤 밀레니엄호와 9,961톤 스타레전드 크루즈 동시 입항
▲ 밀레니엄호.<사진자료=인천항만공사>
▲ 스타레전드호.<사진자료=인천항만공사>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인천 남항 크루즈 부두에 91,000톤 규모의 밀레니엄호와 9,961톤 규모의 스타레전드 크루즈선 두 대가 동시에 입항했다.

29일 오전 7시 밀레니엄호가 인천 남항 크루즈부두에 입항하고 이어 한 시간 뒤 오전 8시에 스타 레전드호가 내항에 입항했다

이날 인천항에 입항한 밀레니엄호는 지난 25일 인천에 입항한 후 중국 상해로 출항했다가 상해에서 약 3,000여 명의 승객과 승무원을 싣고 인천을 다시 방문한 것이다.

승객들은 인천과 서울, DMZ 등을 둘러본 뒤 오후 7시에 천진으로 출항한다.

소형 럭셔리 크루즈인 스타 레전드호는 중국 천진에서 376명의 승객과 승무원을 싣고 인천을 방문, 오후 6시 중국 상해로 출항한다.

이날 크루즈 두 대가 동시 입항한 것과 관련해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등 지자체와 인천관광공사 등 유관기관들은 크루즈 입항에 맞춰 환영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밀레니엄호 입항 행사에 해경 관혁악단의 연주가 더해져 승객들에게 특별한 즐거움을 선사했다.

▲ 밀레니엄호 환영행사.<사진자료=인천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현재 중국과의 외교문제로 크루즈 입항이 제한된 상황에서 그 돌파구로서 월드크루즈가 하루에 2대씩 인천항을 방문한 것은 각별한 의미가 있다”면서, “향후에도 월드크루즈 유치를 확대하여 인천항이 다양한 항로를 보유한 세계적인 크루즈 허브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