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교 포토
인천 천주교의 시작 ‘답동성당’, 조선 개항·근대화의 역사와 만나다한국 최초, 인천 최고 100선
1889년 설립→1897년 완공→1900년에야 온전한 교회모습 갖춰
근대 건축 양식 보전…1981년 사적 제287호 지정
답동성당의 예전(1937년, 왼쪽)과 현재(오른쪽) 모습. <사진제공=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박봉민 기자] 인천 답동 성바오로성당(중구 답동 소재, 이하 ‘답동성당’)은 인천 최초의 천주교 교회이다.

답동교회는 우리나라 근대화·개항의 역사와 함께 한다.

1886년 병인양요(丙寅洋擾) 이후 ‘조불 수호통상조약’이 체결되며 우리나라에서의 천주교 선교가 가능해지자 파리외방전교회(外邦傳敎會)는 1889년 7월 1일 당시 페낭신학교에 있던 빌렘(Wilhelm,J.) 신부를 조선에 파견하고 그가 답동성당(당시 제물포성당)을 설립해 초대 주임신부로 부임하며 인천 천주교의 역사가 시작한다.

빌렘 신부 부임 일주일 후 봉헌된 첫 미사에 참석한 신도의 수는 84명으로 알려져 있다.

1889년에 설립된 답동교회가 완전한 교회의 모습을 갖춘 것은 1900년이 되어서이다.

빌렘 신부가 답동 언덕 일대의 땅을 기증 받아 1890년 정초식을 거행했고 제2대 르비엘(Leviel,E) 신부가 성당 건립 비용을 마련해 경리부 건물 1동을 건립하면서 임시 성당으로 사용했으며, 1894년 코스트(Coste,E.J.G)와 샤르즈뵈프(Chargebeouf) 신부가 성당의 기초 설계도를 그리고 1895년 8월 공사를 착수해 1897년 7월 완공했다. 당시 종탑은 교회의 상징물이었으나 종이 설치된 것은 성당이 완공된 3년 뒤인 1900년의 일이었다.

한편, 비교적 옛 모습을 잘 보전하며 근대 근축양식 연구에 있어 좋은 자료로 활용되고 있는 ‘답동성당’은 1981년 9월 25일 사적 제287호로 지정됐다.

박봉민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봉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