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인천시, 핵석 조각공원 및 핸드백 박물관 조성 협약 체결송도 6·8공구 아이넥스 조성사업 지구 내 문화공원 예정지에 조성
▲ <사진제공=인천시>핵석 조각공원 및 핸드백 박물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

[인천게릴라뉴스=최시온 기자] 인천시가 김창곤 조각가, 박은관 ㈜시몬느 회장과 함께 ‘핵석 조각공원 및 핸드백 박물관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시는 송도 6·8공구 아이넥스 조성사업 지구 내 문화공원 예정지에 각각 조각공원과 핸드백 박물관을 조성할 계획이다.

김창곤 조각가는 자연에서 출토된 최대 300톤이 넘는 거대 핵석을 재료로 만든 대형 작품 50점을 포함해 100여 점의 핵석 조각품을 기증한다.

특히 대형 작품의 높이는 4m에서 18m에 이르며 원시성과 현대의 기술이 적용돼 매우 독창적이고 시대성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박은관 회장은 핸드백 박물관을 건축하고 기부채납 한 후 핸드백과 관련 소장품을 전시할 계획이다.

전시물 중에는 1,500년대의 희귀한 주머니부터 21세기 최신 핸드백까지 다양한 종류의 핸드백이 포함되어 있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박은관 회장님과 김창곤 조각가님의 고귀한 기부에 인천시민을 대표해 가슴 깊이 감사드리며, 두 분의 아름답고 통큰 기부는 송도 국제도시가 미래 첨단도시에서 이색적이고 독창적인 문화 도시로 발돋움할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기부사업이 신속히 진행되어 마무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은관 회장과 김창곤 조각가는“인천은 우리가 태어나고 꿈을 꾸며 자란 곳으로 항상 마음속에 고향을 품고 살아왔다”면서“내 작은 기부가 인천시 발전에 도움이 된다면 더할 나위 없겠다”고 화답했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최시온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시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