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 약수터 병원성미생물 포함 집중 수질검사 실시
▲ 인천환경보건연구원<사진=인천환경보건연구원>

[인천게릴라뉴스=이명화 기자]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이 본격적인 여름철을 앞두고 먹는물공동시설(약수터)에 대해 병원성미생물을 포함한 집중 수질검사를 실시한다.

현재 연구원은 인천지역 6개 군·구의 약수터 30개소를 매월 1회 검사하고 있으며, 4월과 7월에는 살모넬라 등 병원성미생물 3종에 대해 검사를 강화하고 있다.

지난 4월에 실시한 먹는물수질기준 전 항목에 대한 검사에서는 수원 고갈 또는 시설 정비 중인 지점 4곳을 제외한 26개 약수터 가운데 1개소만 부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올해 1월에서 6월까지 실시된 약수터 수질검사는 176건으로 부적합은 모두 미생물 항목에서 기준을 초과한 9건이었다.

부적합시설은 즉시 약수터 이용이 중지되고, 해당 군·구청에서 오염원을 제거하고 청소와 소독을 실시한 후 재검사 결과 먹는물수질기준에 적합한 경우에만 이용이 재개된다.

검사 결과는 보건환경연구원 환경정보공개시스템(http://air.incheon.go.kr) 자료실에 매월 공개되며, 시민들을 위한 약수터에 관한 정보도 안내하고 있다.

권문주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하절기에는 미생물이 번식하기 쉽고, 장마로 인해 수질오염이 예상되므로 약수터 이용객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며, “반드시 안내표지판을 확인하고 수질기준에 적합한 경우에만 음용하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이명화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