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연재 칼럼/논평
[논평] 굴업도 코끼리바위에 방치된 해양쓰레기 심각
▲ <사진제공=인천환경연합>굴업도 쓰레기 방치 현장.

인천환경운동연합 해양쓰레기 조사단이 6월 16일부터 17일까지 굴업도의 해안쓰레기를 모니터링 한 결과 굴업도 목기미해변에서 이어진 덕물산 방면 해변과 굴업도의 대표적인 관광지인 코끼리바위에 해양쓰레기가 방치된 것을 확인했다.

코끼리바위는 굴업도의 대표적인 관광지로, 굴업도를 방문한 관광객이 반드시 거쳐가는 코스이다. 하지만 코끼리바위 옆 사빈부터 섬 반대편 방향으로 형성된 해안사구에는 바람을 타고 올라온 쓰레기가 가득했다. 방치된 해양쓰레기로 인해 미관이 크게 훼손되었으며, 장기간 방치되어 미세플라스틱으로 변해가는 상황이었다.

목기미해변은 관광객도 많이 찾고 접근하기도 쉬워 깨끗하게 청소돼있었다. 하지만 목기미해변에서 덕물산 방면으로 이어진 해변은 상대적으로 관광객들이 다니지 않아서인지, 파도와 바람에 떠밀려온 해양쓰레기가 많았다.

굴업도를 포함한 인천의 섬들이 파도와 바람에 떠밀려온 해양쓰레기로 뒤덮이며 미관을 크게 훼손하고 있다. 이는 섬을 물론 옹진군과 인천 전체의 이미지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특히 여름 휴가철을 맞아 더욱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시기가 찾아오고 있다.

인천은 현재 APEC 유치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APEC 유치가 행사가 진행되는 지역뿐만 아니라, 도시 전체가 새롭게 거듭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인천환경운동연합은 앞으로도 해양쓰레기 활동을 통해 도서지역의 해양쓰레기를 모니터링하여 해양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최시온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시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