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시, 자율자동차 시범운행을 위한 조례 이달 상정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단과 자율주행 업무 협조체계도 강화
▲ <사진=인천시>인천시청 전경.

[인천게릴라뉴스=최시온 기자] 인천시가 자율자동차 시범운행을 위해 이달 중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 운영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안을 의회에 상정할 계획이다.

이번 조레제정안은 자율주행차 운행을 위한 인천의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기위한 단계로 앞서 시는 지난해 말 국토교통부로부터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로 지정을 받은 바 있다.

시범운행지구는 총 4개 지구로 구월, 송도, 영종, 인천국제공항 지구에 총 35㎞의 도로가 지정됐다.

이번에 제정되는 조례에는 ▲자율주행자동차 운송사업에 대한 행정적·재정적 지원 ▲여객운송사업 한정운수면허의 절차 및 기준 ▲자율주행자동차 산업의 발전을 위한 민관협력 및 지원에 관한 사항 등이 포함돼 있다.

이번 조례가 하반기에 공포되면 시는 현재 인천공항공사에서 실증하고 있는 국제공항지구를 제외한 3개 시범운행지구 중 1개소에 자율주행 셔틀버스를 시범적으로 도입해 실증할 계획이다.

이후 나머지 2개 지역에서도 실증을 이어가며 이와 함께 실질적인 교통수단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선버스와의 연계 및 대체 방안도 추진한다.

또한, 2027년 융합형 레벨4+ 자율주행 상용화 기반을 목표로 설립된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단(KADIF)과 자율주행자동차 운영 활성화 협조체계를 강화한다.

활성화 협조 체계에는 인천시, KADIF, 인천연구원이 상호 유기적인 네트워크 협력체계를 구축하며 인천지역 자율주행 기술 및 산업 활성화 기반 마련의 실무협의를 추진하고 있다.

이동우 시 교통정책과장은 “이번 조례 제정과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단, 인천연구원과 업무 협력을 시작으로 시의 모든 역량을 모아 최선을 다해 인천이 자율주행 분야의 메카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자율주행 자동차 시범운행지구는 자율주행 자동차 연구와 시범운행을 촉진하기 위해 각종 규제 특례를 적용하는 구역을 말한다.

자율주행 민간기업은 해당 지구에서 자율주행 자동차를 활용해 여객과 화물을 유상으로 운송을 할 수 있다.

아울러, 임시운행 허가 시 규제 특례를 받아 사업목적에 적합한 다양한 자율주행 실증서비스를 구현해 볼 수 있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최시온 기자  h21yess12@naver.com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