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시, 시지정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 등 규제 완화...원도심 부흥 기대감 솔솔10일 ‘시지정문화유산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 내 건축행위 등 허용기준 조정’ 고시
▲ <자료사진=인천시>강화 부근리 점골 고인돌 (인천광역시 기념물, 1995.3. 2. 지정)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인천시 문화재보호 조례’개정안이 지난 5월 24일 시 문화유산위원회에서 가결됨에 따라 10일 ‘시지정문화유산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 내 건축행위 등 허용기준 조정’을 고시했다.

이번 고시에는 인천지역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을 현행 500m에서 300m로 축소하고, 시지정문화유산 89개소 중 55개소의 건축행위 기준을 완화하는 것이 골자다.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은 문화유산과 바깥 지역 사이의 완충지역으로, 문화유산의 가치를 보호하는 지역이다.

녹지지역과 도시외지역의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은 기존 외곽경계로부터 500m 이내였지만 2003년 이후 20년 만의 규제 개선으로 경계가 300m로 완화된다.

▲ 조정대상(55개소)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규제면적) 변화

이를 통해 총 55개소의 시지정문화유산 중 34개소의 규제면적이 축소돼 17.2㎢가 규제 지역에서 해제됐다.

이번 규제에서 축소된 규제 면적은 여의도 면적(2.9㎢)의 약 6배에 달하는 규모로 전체 규제 면적의 54.8%에 해당된다.

이날 해제 고시된 규제 축소외에도 시지정문화유산 총 55개소의 건축행위 허용기준이 완화된다.

시는 주변 개발정도 및 개발 가능성을 고려해 역사문화환경 보존에 직접적인 영향이 없는 도시지역의 일반묘역 9개소에 대해서, 시 도시계획조례 등 관련 법률에 따라 처리하는 타 법령에 따른 구역으로 설정해 문화유산의 규제가 실질적으로 없어지는 효과를 기대한다.

이번 건축행위의 허용기준 완화로 재산권 행사의 제한을 받아왔던 연수구 동춘동 ‘영일정씨 동춘묘역’과 계양구 작전동 ‘영신군 이이묘’등이 재개발, 재건축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건축행위 시 전문가의 보존 영향검토를 받아야 하는 ‘개별검토구역’은 당초 면적대비 45.6%를 감소시켜 완충구역을 최적화했다. 건축물 높이 규제가 있는 고도제한구역은 유산의 조망성 및 개발정도 등을 고려해 최고 높이를 2m 상향 및 당초 면적대비 51%를 감소시켰다.

이로인해 중·동구 원도심에 있는 문화유산도 허용기준을 대폭 완화해 원도심 부흥을 위한 ‘제물포르네상스 프로젝트’에도 영향을 기대하게 됐다.

특히, 55개 중 강화군은 총 24개소로 전체 대상의 약 44%에 해당하며, 녹지 및 도시외지역으로 규제면적이 가장 많이 해제되는 지역이다.

강화는 그간 고인돌, 돈대 등 주변에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으로 설정돼 개발이 제한됐던 지역으로 이번 규제 완화에 따라 많은 지역이 혜택을 받게 됐다.

시는 남은 시지정문화유산 34개소에 대해서도 오는 하반기 중 2단계 용역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충진 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문화유산 보호를 위해 필요한 곳에 필요한 만큼의 규제를 통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합리적인 조정을 위해 노력했다” 면서, “문화유산의 보존과 주민 삶과의 상생을 이루며 지속가능성을 도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최도범 기자  h21yes@hanmail.net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