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복지/여성
하계 폭염에 취약 대상자 보호대책 강구,7~8월 집중 보호노숙인과 쪽방 주민 보호, 주야간 순찰 확대와 무더위 쉼터 등 시설 개방
▲ <자료사진=인천시> 폭염 취약지에 생수지원.

[인천게릴라뉴스=최시온 기자] 인천시가 여름철 폭염 등에 노숙인과 쪽방 주민 보호를 위한 하절기 보호대책을 강화한다.

기간은 6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로 특히 한여름에 해당하는 7~8월을 집중 보호기간으로 정하고 주야간 순찰 확대와 무더위 쉼터 개방 등 보호 정책을 펼친다.

시에 따르면 인천시에서 확인된 거리 노숙인은 111명이며 시설 노숙인 254명, 쪽방 주민 256명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시는 이들 위기 노숙인을 조기에 발견하고 보호하기 위해, 군·구 및 노숙인 시설과 현장대응반을 편성하고 순찰을 강화하는 등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대책을 세웠다.

대책으로는 폭염주의보 발효 시 신속한 대처를 위해 비상운영체제를 유지하고 비상 근무조를 편성하는 등 예방 활동에 주력한다.

시설 종사자와 공무원으로 구성된 현장 활동팀은 얼음물이나 냉방 물품 등 후원 물품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노숙인 밀집 지역과 쪽방촌에 대해서는 주기적으로 순찰하고 건강 상태 확인과 긴급 구호 물품 지원 및 무더위 쉼터 안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응급잠자리 및 임시주거 지원의 경우, 해오름일시보호소(서구 은혜의집)에서 응급잠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반면 시설 입소를 원치 않는 노숙인에 대해서는 내일을여는자활쉼터에서 고시원과 연계한 임시주거를 최대 3개월까지 지원하고 있다.

이 밖에도 읍면동 긴급주거지원 신청을 통해 임시 주거를 지원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시는 위기상황을 대응해 오는 6월 30일까지 노숙인 시설과 쪽방 거주자 221가구의 전기시설물을 점검할 예정이다.

아울러 상황 발생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군·구, 노숙인 시설, 유관기관 간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거리 노숙인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군‧구, 노숙인시설, 경찰서 등 현장 활동과 함께 보건소, 119구급대, 인천시의료원과 연계한 긴급 의료서비스를 지원한다.

신남식 시 보건복지국장은 “해마다 늘어나는 폭염일수로 인해 가장 많이 힘들어하는 이들이 거리 노숙인과 쪽방 주민”이라며 “우리 시와 군구, 그리고 노숙인 시설 종사자들이 힘을 합쳐 이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신속하고 적극적인 대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최시온 기자  h21yess12@naver.com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