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스포츠 문화
백건우 피아니스트 '생애 첫 모짜르트 투어'로 초청인천문화예술회관과의 친밀한 인연으로 백발의 피아니스트 초청
▲ <사진=인천문화예술회관>백건우 피아니스트.

[인천게릴라뉴스=이명화 기자] 인천문화예술회관이 개관 30주년을 맞이해 피아니스트 백건우를 초청, 모짜르트 투어를 진행한다.

이번 백건우 피아니스트 초청은 2024 클래식 시리즈 세 번째 무대로 ‘꼭 다시 만나고 싶은 거장이라는 이름으로 초청한다.

이번 공연은 문화예술화관이 리모델링 공사 중인 관계로 오는 6월 15일 인천중구문화회관에서 공연을 올린다.

이번에 초청하는 백건우 피아니스트는 올해 68세로 1957년 그가 중학생이던 시절 인천애협교향악단과 협연하며 첫 인연을 맺은 바 있다. 1994년에는 당시 개관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이틀간 인천시향과 브람스의 피아노 협주곡 2곡을 연주했다.

아울러, 예술회관 개관 10주년을 맞아 2004년과 개관 21주년인 2015년에 무대에 올라 예술회관의 기념비적인 시간을 축하해 주었다.

당시, 두 공연 모두 전석 매진되어 그에 대한 관객들의 사랑 또한 입증했다.

백건우 피아니스트는 수십 년간 피아노를 연주해 왔지만 그에게도 모차르트는 고민의 대상이었다.

그는 “모차르트 음악 어딘가에 살아있는 순수함을 어떻게 전달하면 좋을까”하는 생각에 섣불리 음반 작업을 할 수 없었으나 “모차르트가 악보에 담아낸 ‘있는 그대로’의 음악을 어린아이의 ‘순수함’에서 답을 얻어냈다”라며 도전을 이어 왔다.

이번 무대는 지금껏 많이 연주되던 모차르트의 작품과 그렇지 않은 작품들로 골고루 구성했다.

거장의 반열에 오른 백발의 피아니스트가 들려주는 순수의 세계 속에서, 진정한 나를 마주하는 시간을 예고하고 있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이명화 기자  h21yes@hanmail.net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