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학교
인천 송도에 메네스 음대와 ‘확장캠퍼스 설립' 추진 청신호현재 운영 중인 5개 외국 대학과 문화·예술 분야 경쟁 구도 기대 확산
▲ <사진=인천경제청> 28일(현지시간) 유정복 인천시장이 미국 뉴욕 메네스 음악대학에서 열린 '인천시-메네스음대 간 캠퍼스 설립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리차드 케슬러(Ricard Kessler)메네스 음악대학 학장과 양해각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게릴라뉴스=신송우 기자] 미국을 방문 중인 유정복 인천시장이 메네스 음대와 ‘확장캠퍼스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함에 따라 뉴욕 맨하탄 메네스 음대 인천 유치에 청신호를 올렸다.

현지시간 5월 28일 이번 양해각서 체결식에는 유정복 인천시장을 비롯해, 메네스 음대의 모(母) 학교 그룹인 뉴스쿨(The New School)의 린다 라파포트(Linda E. Rappaport) 이사회 의장, 리차드 케슬러(Richard Kessler) 메네스 음대 대표, 윤원석 인천경제청장 등이 함께 참석했다.

인천에 캠퍼스를 세울 메네스 음대는 ‘뉴스쿨(The New School)’ 의 소속 대학으로, 1916년 데이비드 메너스(David Mannes)에 의해 설립됐다.

메네스 음대는 정명훈, 곽승, 이용훈, 선우예권, 머레이 퍼라이아(Murray Perahia) 등 세계적인 클래식 음악인들을 다수 배출했다.

아울러, 세계적 피아니스트 리차드 구드(Richard Goode), 블라디미르 펠츠만(Vladimir Feltsman) 등도 동 대학 교수진으로 활약하며 글로벌 인지도가 매우 높다.

메네스 음대 확장캠퍼스는 송도에 위치한 인천글로벌캠퍼스(IGC) 내 설립을 추진 중이며 한국뉴욕주립대 패션기술대학교(FIT) 등 현재 운영 중인 5개 외국 대학과 함께 문화·예술 분야에서 경쟁력을 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인천이 글로벌 도시가 되기 위해서는 여러 가지 노력이 필요하지만 그중 문화 인재 육성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메네스 음대가 인천에 설립돼 인재 양성 뿐만 아니라 인천이 문화 부문에서도 국제도시로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우리 시와 메네스 음대 간 다양한 협력을 기대하며, 보다 속도감 있게 캠퍼스가 설립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윤원석 인천경제청장은 “메네스 음대는 예술, 패션, 문화의 세계적 중심지인 뉴욕 맨하탄에 위치해 있어 인천글로벌캠퍼스 내 본교 확장캠퍼스가 설립 된다면 K-클래식 인재가 세계적으로 뻗어나갈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다”며, “조속한 시일내 본교의 우수한 프로그램이 도입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린다 라파포트 뉴스쿨 이사회 의장은 “아시아계 졸업생 중에 상당히 성공적인 커리어를 만들고 있는 졸업생들이 많다. 한국의 문화적 역량, 교육 여건 등을 고려했을 때 확장캠퍼스는 매우 좋은 교육 모델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 세계가 주목하는 클래식 리더 양성기관으로 활약할 수 있길 바란다” 고 밝혔다.

리차드 케슬러 메네스 음대 학장은 “인천은 IGC, 아트센터 인천 등 매력적인 인프라들을 다양하게 보유하고 있다. 메네스 음대에 오랜 기간 몸 담아온 관리자로서, 그 동안의 논의가 이번 MOU로 결실을 맺게 돼 감회가 매우 깊다. 본교 교수 및 세계 굴지의 클래식 음악인으로 교수진 구성을 협의할 계획이다. ”고 말했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신송우 기자  h21yes@hanmail.net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