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연구원, 민간 투자사업 가이드라인 발표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고금리로 촉발된 세계 경제 경색 및 국내 부동산PF 부실화 등으로 민간투자사업 관리 강화 필요성이 요구되는 것과 관련해 인천연구원(원장 박호군)에서 ‘인천시 민간투자사업 관리 강화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민선 8기 인천광역시와 인천광역시의회의 요구로 수행한 이번 과제는 조례 제정 목적을 실현할 실무적 방안을 개발하기 위해 수행했다.

이번 연구는 시의회가 지난 2023년 「인천광역시 민간투자사업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조례 제정 목적을 실현할 실무적 방안을 개발하고자 수행됐다.

인천시 민간투자사업에 관한 조례에 따르면 총사업비 100억 원 이상의 사업에 대해서 인천광에 재정 부담을 유발하는 민간투자사업에 대해 사업협약 체결 전 시의회의 동의 또는 보고 절차를 갖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번 보고서는 국내외 사례 검토를 통해, 인천시 조례상의 민간투자사업 정의를 구체화하고, 유형 및 사례와 추진 절차 그리고 인천연구원 인천공공투자관리센터의 민간투자사업 지원 방안 등을 제안하고 있다.

이 연구에서는 추진 법령 및 시행청과 관계없이 민간과 공동으로 추진하는 사업 중에 인천시에 직접적으로 재무 부담을 일으키는 사업(사업협약 상 민간사업자에게 해지 시 지급금 지급, 매입보증, 채무보증 규정화 등)을 민간투자사업으로 정의하고 있다.

이러한 정의를 토대로 인천시 관내에서 추진된 민간투자사업을 검토했을 때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민간투자법」으로 추진된 사업은 사업추진 시부터 행정적 관리가 비교적 양호하나, 민간투자법 외 개별법령으로 추진된 사업은 상대적으로 행정적 관리가 미흡한 것을 확인했다.

이 연구 가이드에서는 사업부서, 인천시 재정관리담당관실(투자심사 총괄부서), 인천연구원 인천공공투자관리센터의 역할을 정의하고 있다.

민간투자사업 추진 단계별 인천공공투자관리센터의 사전검토를 도입했으며, 아직 관리가 미흡한 개별법령 사업 중 총사업비 100억~500억 원 사업에 대해서는 인천공공투자관리센터의 타당성 검토 방안을 제시했다.

연구책임자인 인천연구원 배덕상 연구위원은 “인천은 민간투자사업이 활발히 추진되는 곳이며, 관리 고도화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밝히고, “이 가이드라인은 인천시 민간투자사업 지침 개발에 기여할 수 있으며, 나아가 연구성과물인 지자체 민간투자사업 관리 프로세스 및 민간투자사업 정의는 현재까지 연구된 사례가 많이 없어 국내 전체적인 민간투자사업 관리체계 정립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 개별법령에 따른 민간투자사업 추진절차.<자료=인천연구원>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최도범 기자  h21yes@hanmail.net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