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포토
인천경제청-연세대,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제약바이오실용화센터' 동시착공"송도 바이오 클러스터가 세계적인 클러스터로 도약하는 중요한 이정표 될 것"
▲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및 '제약바이오실용화센터' 합동착공식. 사진은 주요 내빈들이 발파버튼을 부르는 모습. (사진제공=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박봉민 기자] 인천 송도 연세대학교 국제캠퍼스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와 '제약바이오실용화센터'가 9일, 동시 착공했다.

이날 착공식에는 유정복 인천시장, 허식 인천시의회 의장, 정일영 국회의원, 김진용 인천경제청장, 이용필 산업통상자원부 첨단산업정책관, 정은영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을 비롯해 허동수 학교법인 연세대 이사장, 서승환 연세대 총장, 지역 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건립되는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는 총사업비 434억 원(실습 장비 구축 포함)이 투입돼 연면적 6600㎡에 지하1층~지상4층 규모다. '제약바이오실용화센터'는 총사업비 486억 원을 들여 연면적 1만 8101㎡에 지하1층~지상6층 규모로 지어진다. 모두 센터 모두 내년도 2024년 말 준공 예정이다.

각 센터의 역할과 기대효과를 살펴보면,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는 바이오 의약품 생산·시장 확대에 필요한 전문 인력을 적기에 공급하기 위한 시설로, GMP(우수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 수준의 바이오 공정 실습장이 구축될 예정이다. 완공되면 연간 2000여명의 현장 실무능력을 갖춘 바이오 전문 인력이 양성돼 바이오 업계의 전문 인력 수급 불균형 해소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제약바이오실용화센터'는 바이오 공정 개발 연구 수행을 위한 공정 시설 및 장비를 제공해 산학협력을 통해 바이오연구 및 기업육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유정복 인천시장이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제약바이오실용화센터' 합동 착공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

"전문인력 양성·인프라 구축 통한 세계적 바이오 허브 도약 기대"

이와 관련해 인천경제청은 "국내외 바이오산업을 이끌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산업 육성에 필수적인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와 첨단연구개발 수행을 위한 제약바이오실용화센터가 바이오산업 혁신 생태계 조성에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특히 글로벌 바이오 기업, 스타트업, 연구기관 등이 있는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에 인프라까지 갖춰지면서 송도가 세계적인 바이오 허브로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미 88만 리터 규모의 단일 도시 기준 세계 최대 바이오 의약품 생산 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송도에는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SK바이오사이언스 등 국내 최고의 바이오 기업들과 머크, 싸토리우스 등 글로벌 기업들이 입주했거나 착공하는 등 세계적인 바이오클러스터가 구축돼 있다"며 "송도가 미국 보스턴 바이오 클러스터를 벤치마킹한 'K-바이오랩허브' 사업지로도 선정돼 바이오 분야 스타트업 기업과 유망기업들이 한데 모인다"고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의 세계적 도약을 강조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 김진용 인천경제청장은 "두 센터의 착공은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가 우리나라를 넘어 세계적인 클러스터로 도약하는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다"라며 "산·학·연·병 생태계 조성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최근 재외동포청 유치로 '1000만 인천 시대'를 연 가운데 열리는 두 센터의 동시 착공은 세계적인 바이오 허브라는 무한한 가능성이 실현되는 과정이며 시민이 행복한 세계 초일류도시 인천을 함께 만들어 나갈 수 있는 또 하나의 기반이다"라며 "앞으로 두 센터가 성공적으로 구축돼 송도가 바이오 의약품 생산 글로벌 허브 도시로 조성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박봉민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봉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