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포토
인천시, '재외동포청 출범 기념행사' 개최…"1000만 도시 인천 비전" 선포'4대 목표·15개 전략과제' 발표…정부 주관 '재외동포청 출범식'도 개최
▲ 센트럴파크 UN광장에서 열린 '재외동포청 개청 기념행사'에서 유정복 인천시장을 비롯한 참석 내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인천시는 '재외동포청 출범 기념행사'를 열고, "1000만 도시 인천 비전"을 선포했다.

5일, 송도 센트럴파크 유엔(UN) 광장에서 열린 행사에는 윤석열 대통령과 유정복 인천시장, 이기철 재외동포청장 등 주요 인사를 비롯해 재외동포청 유치에 함께 힘을 모은 재외동포, 시민·사회·직능단체장과 일반시민 등 10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에서는 재외동포청 개청 축하 영상 상영과 하와이 이민 12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미국 로스엔젤레스(LA)에서 출발해 인천에 도착한 태평양 요트 횡단 원정대에 대한 감사패 수여와 유정복 인천시장의 "1000만 도시 인천 프로젝트" 비전 발표가 진행됐다.

"1000만 도시 인천 프로젝트"는 전 세계 유대인 네트워크가 만든 이스라엘, 글로벌 화상 네트워크가 성장동력이 된 홍콩·싱가포르처럼 재외동포청이 있는 인천광역시가 전 세계 750만 한인 네트워크의 중심으로 거듭나 세계 초일류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종합전략이다.

이번 비전에서는 ▲재외동포 거점도시 조성 ▲한상 비즈니스 허브 육성 ▲글로벌 한인 네트워크 육성 ▲디아스포라 가치 창조 등 4대 목표와 이를 달성하기 위해 15개 전략과제를 설정했다.

구체적인 내용을 살펴보면 우선 '재외동포 거점도시 조성' 목표 달성을 위해 인천을 재외동포의 수도이자 모국 활동의 거점으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재외동포를 위한 원스톱 서비스 지원기관인 재외동포 웰컴센터를 설립한다. 재외동포 웰컴센터는 인천시가 재외동포청 유치 확정 전부터 계획했던 기관으로 6월 2일 구성된 재외동포 웰컴센터 기획 태스크포스(TF)를 통해 속도감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지방자치단체 최초의 외국인 전용 거주 단지인 아메리칸 타운에 이어 재외동포 전용 주거 단지를 추가로 조성할 예정이다. 이밖에 재외동포 전용 의료서비스, 관광 프로그램 등 인천에서의 소비활동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재외동포청으로 이어지는 대중교통을 조속히 확충해 재외동포의 접근성을 높일 계획이다.

다음으로 '한상 비즈니스 허브 육성' 목표 달성을 위해 재외동포가 사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해 투자를 유치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재외동포의 투자·경제활동을 맞춤형으로 지원하는 한상 비즈니스 센터를 설립하고, 한인회관 조성, 주요 한인 단체 본부 유치 등 한인 결사체의 활동 거점을 인천으로 유도할 예정이다.

아울러, 2022년 송도에서 개최한 세계한인회장대회와 같은 주요 재외동포 행사를 인천에서 지속 개최해 한인 경제인과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한상 비즈니스 허브를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셋째로 '글로벌 한인 네트워크 육성' 목표 달성을 위해 인천과 전 세계를 연결하는 재외동포 민간 경제·외교 사절단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 세계 각 분야에서 활약 중인 재외동포를 인천시 자문관으로 위촉하고, 자매·우호도시를 확대해 재외동포와의 네트워크를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인천시 주요 행사에 재외동포를 초청해 인천과의 연대를 강화하고, 재외동포 자녀 등 차세대 한인 초청, 학업·취업 지원 등 미래 네트워크도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넷째로 '디아스포라 가치 창조' 목표 달성을 위해 개방성과 포용성, 다양성을 갖춘 디아스포라 가치 창조 도시로 나아간다는 비전이다.

이를 위해 전국 최초의 이민사박물관인 한국이민사박물관을 확대하는 등 디아스포라 도시브랜드를 홍보하고, 디아스포라 영화제 등 재외동포를 주제로 한 문화행사를 활성화해 재외동포에 대한 시민 포용력을 높일 예정이다.

아울러, 재외동포 관련 학술행사, 포럼 개최 등 디아스포라 연구 활동을 지원하고, 관내 재외동포 커뮤니티의 정주 여건을 개선하는 한편, 연계사업도 활성화할 계획이다.

▲ 유정복 인천시장이 재외동포청 개청 기념행사에서 '1000만 도시 인천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

대통령·인천시장·재외동포청장 참석…유정복 시장 "세계 초일류도시·글로벌 중추 국가 도약에 앞장"

이날 행사에서 유정복 인천시장은 "인천은 1883년 개항 이래 대한민국과 세계를 이어왔고, 국내 최고의 경제자유구역을 통해 반도체, 바이오 등 첨단산업 발전과 글로벌 투자 유치에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다"며 "1902년 최초의 이민자들이 하와이로 떠났던 인천시에 오늘 전 세계와 대한민국의 가교 역할을 할 재외동포청이 개청하게 돼 감회가 남다르다"고 재외동포청 유치 소회를 밝혔다.

이어 "재외동포청 개청과 함께 인천시는 앞으로 300만 인천시민, 750만 재외동포와 함께하는 세계 초일류도시로 도약하고, 나아가 대한민국이 글로벌 중추 국가로 우뚝 서는 데 앞장서겠다"며 "재외동포청 유치를 위해 지역사회와 시민이 하나 돼 힘써 주셨듯이 세계 초일류도시로 나아가는 인천의 앞길에도 아낌없는 관심과 지지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인천시는 "재외동포청 유치가 확정되자마자 재외동포 출범 지원단을 가동해 재외동포청의 청사 설치와 개청을 지원하는 한편, '1000만 도시 인천의 비전'을 마련하고 추진전략을 수립했다"며 "'1000만 도시 인천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올 하반기에 전담 조직으로 국을 신설해 전략과제를 역점 수행하고, 전국 최초로 재외동포 지원조례를 제정해 추진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재외동포청에 인천시 소속 직원을 파견하는 등 재외동포청과 연계·협력해 단기간 내에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효과를 창출해내겠다는 전략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인천시의 '재외동포청 출범 기념행사'에 앞서 재외동포청 청사가 있는 송도 부영타워에서는 정부 주관으로 '재외동포청 출범식'이 개최됐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최도범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도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