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포토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정의와 양심의 가치를 이어가는 것이 우리들의 책무"'제43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5·18, 민주주의와 정의를 위한 이정표"

[인천게릴라뉴스=신송우 기자]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은 5·18 민주화운동 43주년을 맞아 18일, 광주에서 열린 기념식에 참석했다.

기념식 참석 후 도성훈 교육감은 자신의 SNS에 남긴 글을 통해 "43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5월 광주'를 기억하는 사람들의 가슴 속에서 그날의 아픔은 꽃이 되었고, 그 꽃들은 이 땅의 민주주의와 정의를 위한 이정표가 되었다"고 5·18의 의미를 되새겼다.

▲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왼쪽)이 '제43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계기에 고 윤영규 선생의 미망인(오른쪽 앞),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오른쪽 뒤)과 함께 인사를 나누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도성훈 페이스북)

이어 "비 내리는 오늘, 민주주의를 위해 광주시민들이 지키고자 했던 정의와 양심의 가치를 이어가야 하는 것이 남은 우리들의 책무일 것이다"라며 '5·18 정신 계승'을 강조했다.

한편, 이날 도 교육감은 고 윤영규 선생의 미망인과 만나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고 윤영규 선생은 1980년 5·18 민주화운동 수습위원으로 활동하다 투옥된바 있으며, 5·18기념재단 이사장을 역임했다.

또한, 교사로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창립에 앞장서 1~3대 전교조 위원장을 지낸 인물이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신송우 기자  ssw37@naver.com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송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