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포토
인천시, '2군·8구'→'2군·9구' 행정체제 개편 속도…상반기 중 행안부 건의"2026년 민선9기 출범 목표로 추진…충분한 공론화 과정 거칠 것"
▲ 인천시는 2026년 지방선거에서부터 적용하는 것을 목표로 현행 '2군·8구'를 '2군·9구'로 바꾸는 행정체제 개편을 추진할 계획이다. (사진제공=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인천시는 현행 '2군·8구'를 '2군·9구'로 바꾸는 행정체제 개편안을 올해 상반기 중 행정안전부에 공식 건의할 계획이다.

유용수 인천시 행정국장은 30일, 기자브리핑을 갖고 이 같이 밝혔다.

행정체제 개편의 구체적인 내용을 살펴보면, 현재 서구를 서구(가칭)와 검단구(가칭)로 분리하고, 중구 내륙과 동구를 통합해 제물포구(가칭)로, 중구 영종지역을 영종구(가칭)로 신설하는 행정체제 개편을 추진 중이다. 이를 통해 1995년도 확정된 2군·8구의 현행 행정체제를 2군·9구로 개편한다는 구상이다.

특히, 인천시는 속도감 있는 추진을 통해 2026년 지방선거를 새로운 행정체제로 치러 민선9기가 출범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인천시는 해당 구, 인천연구원, 관계부서가 참여하는 실무 태스크포스(TF)와 지방의회 의원, 지역주민, 공무원,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시민소통협의체를 통해 소통을 강화해 왔으며, 3월에는 기본계획(안)을 마련해 자치구와 관계부서의 의견을 들었다.

기본계획(안)에 따르면 경계획정 방식은 제물포구·영종구는 바다를 경계로, 서구·검단구는 아라뱃길 경계를 원칙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자치구 명칭은 지역 역사성, 문화적 전통 등을 고려해 제물포구(가칭), 영종구(가칭), 검단구(가칭)로 지칭하고, 서구는 현행 명칭을 유지하는 것으로 구상하되, 향후 여론조사를 통해 확정할 예정이다.

▲ 유용수 인천시 행정국장이 기자브리핑을 갖고 현행 '2군·8구'를 '2군·9구'로 바꾸는 행정체제 개편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

청사의 경우 제물포구와 서구는 기존 청사를 활용하고, 영종구는 중구 제2청사, 검단구는 검단출장소를 활용하되 부족한 면적은 민간건물을 임차해 사용할 계획이다. 신청사는 법률 제정 후 주민 의견 수렴 등을 거쳐 건립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이번 행정체제 개편을 위해 인천시는 지난 3월 13~14일 중·동구 및 서구 시민소통협의체 분과회의, 3월 22~24일 중·동·서구 주요 사회단체장 설명회, 3월 29~30일 동구와 서구 주민설명회를 개최해 지방의회 의원들과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했으며, 3월 31일, 4월 3~5일에는 중구 및 서구 주민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4월 5일 시민소통협의체 전체회의를 개최하고, 4월 중 지역주민 여론조사를 통해 지역 의견을 수렴, 의견 수렴과정에서 제시된 내용을 검토해 행정체제 개편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4~5월 중 여론조사 결과와 지방의회 일정에 맞춰 법적 절차인 시·구의회 의견 청취를 거친 후 행정안전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건의 후에는 행정안전부 검토를 거쳐 국회 법률 상정과 21대 국회 회기 중 법률 제정을 목표로 개편 절차를 단계적으로 밟을 예정이다.

인천시에 따르면, 그동안 설명회에서 지방의회 의원들과 주민들은 공통적으로 ▲원도심 발전에 대한 청사진 제시 ▲행정체제 개편에 따른 기대효과 설명 ▲청사 등 인프라의 선제적 구축 ▲자치구 명칭과 경계에 대한 지역 주민의 충분한 의견수렴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들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행정체제 개편 추진과 관련해 유용수 행정국장은 "행정체제 개편은 인천시의 미래를 그리는 중요한 정책으로서 원도심을 살리고 인천의 새로운 미래성장동력을 마련하기 위한 발판이 될 것이다"라며 "지역 주민들과 정치권, 중앙부처 등의 공감대 형성을 위해 법률 제정까지 충분한 설명과 공론화 과정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최도범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도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