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건강·의료 포토
"길병원, 권역책임의료기관으로서 제 역할 못한다" 비판 직면…길병원의 입장은?"길병원, 의료 인력 지원 요청 회피" vs "관계 기관과 다양한 논의 중"

[인천게릴라뉴스=박봉민 기자] 인천의 유일한 권역책임의료기관인 가천대 길병원이 제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 있지 않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길병원은 이렇다 할 입장을 내 놓지 않았다.

지난 15일,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인천부천지역본부와 인천공공의료포럼은 인천시청 본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역 공공의료기관인 인천의료원과 인천적십자병원의 인력부족 문제를 지적했다.

이들 단체에 따르면, 인천의료원은 인공신장실 등 시설을 완비하고도 담당 전문의가 없어 올해 3월부터 운영이 중단됐고, 인천적십자병원은 마취과 담당의가 1명뿐이어서 응급수술에 차질을 빚는 실정이다.

▲ 인천의 유일한 권역책임의료기관인 가천대 길병원이 제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 있지 않다는 비판에 직면해 있다. 사진은 가천대 길병원 전경. (사진제공=가천대 길병원)

이러한 상황에 권역책임의료기관으로서 역할을 해야 할 가천대 길병원이 제 역할과 책임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이들 단체의 주장이다.

이들 단체는 "권역책임의료기관인 길병원은 지역 의료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과 인력 파견 등 중요한 임무를 맡고 있으나, 지역책임의료기관들의 의료 인력 지원 요청을 회피하고 있다"며 "길병원이 이처럼 권역책임의료기관으로서 본연의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한다면 차라리 그 권한을 내려놔야 할 것이다"라고 길병원을 강하게 성토했다.

이와 관련해 한성희 건강과나눔 상임이사는 <인천게릴라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권역책임의료기관이 해야 하는 가장 중요한 역할은 '지역 완결적 의료체계'의 구축이다. 이는 중증도 높은 환자에 대한 관리를 잘 하는 것 이상이어야 한다"며 "예를 들어 지역책임의료기관에 대한 의료인력지원 교육과 훈련에 대한 책임 등이 있다. 이는 당초 길병원이 권역책임의료기관이 되겠다고 신청할 당시 자신들의 계획서에도 포함된 내용이다"라고 지적했다.

이러한 비판에 대해 길병원은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길병원 측은 <인천게릴라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권역책임의료기관으로서 지역책임의료기관에 대한 의료인력 지원 여부 및 지원이 이루어지지 않은 경우 그 이유" 등을 묻는 질문에 "현재 단계에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다만,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현재 관계 기관과 다양하게 논의 중이다"라고 밝혔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박봉민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봉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