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포토
'계양 테크노밸리' 첫 삽…2026년까지 1만 6천호 건설'인천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조성공사' 착공식 개최
▲ '인천계양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착공식'에서 첫 삽을 떠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인천 계양 테크노밸리 조성 공사'가 첫 삽을 떳다.

인천시는 15일, 계양 테크노밸리 조성공사 1공구 현장에서 '인천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조성공사' 착공식을 개최했다. 수도권 3기 신도시 중 첫 공사 착공이다.

수도권 서남부의 핵심 거점으로 조성될 '계양 테크노밸리'는 총면적 333만㎡(100.7만 평)에 3조 5273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공공주택 9000호 등 총 1만 6000호의 주택을 건설하게 된다. 또한, 여의도 공원의 4배 규모의 공원·녹지(94만㎡)가 들어서 쾌적한 주거환경이 갖춰지게 될 뿐 아니라 어디에서나 5분 이내로 걸어서 접근가능한 사람 중심의 보행특화도시로 조성될 계획이다.

▲ '계양 테크노밸리' 조성 계획도. (사진제공=인천시)

아울러, 판교테크노밸리 1.7배 규모의 자족공간(69만㎡)을 확보해, 서울에 집중된 일자리 기능을 인천으로 분산·수용하고, 송도-제물포-계양을 잇는 인천시 첨단 디지털산업 육성 정책에 맞추어 정보통신기술(ICT)·디지털컨텐츠 등 첨단산업을 유치하고 인근 상암·마곡지구와 연계해 수도권 서부지역의 첨단산업단지 메카로 조성할 예정이다.

이날 착공식에는 박덕수 인천시 행정부시장을 비롯해 허식 인천시의회 의장, 유동수(계양구 갑)·이재명(계양구을)·배준영(중구강화군옹진군) 국회의원 등이 참석해 사업의 성공을 기원했다.

이 자리에서 박덕수 인천시 행정부시장은 "계양테크노밸리가 일자리와 삶이 공존하는 직주근접 도시로써, 인천시민이 편안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터전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애쓰겠다"고 밝혔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최도범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도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