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포토
인천시 및 산하기관 공공재산 임차료 감면 실시총 4351개 곳 대상 50~80% 감면 조치…약 88억 원 임대료 절감효과 기대
▲ 인천시가 시와 산하 기관에서 소유한 공유재산 임차인에 대해 임대료 감면을 실시한다. 자료사진. 사진은 인천시 공유재산인 ‘남촌농산물도매시장’ 전경. (사진제공=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박봉민 기자] 인천시가 올 하반기에도 공공재산 임차인에 대한 임대료 감면을 실시한다.

이번 감면조치는 코로나19 장기화 및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의 장기화로 한 물가와 유가 및 금리 상승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임차인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것으로 감면 규모는 상반기와 동일하다는 설명이다.

감면 대상이 되는 공공재산은 인천시와 시 산학기관인 인천도시공사, 인천교통공사, 인천관광공사, 인천테크노파크 등이 소유한 재산으로 시 공유재산 4039개소, 산하기관 소유재산 312개소 등 총 4351개소가 혜택을 받는다.

임대료 감면비율은 시 공유재산 임차인의 경우 기본적으로 50%를 감면해 주고, 올해 하반기 매출이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상반기 대비 50%이상 줄어든 사업장에 대해서는 매출감소 비율에 따라 10~30%를 추가 감면해 최대 80%까지 감면해 준다. 시 산하기관 소유재산 임차인의 경우 50%를 감면해 준다.

이를 통해 약 88억 원의 임대료 부담을 덜게 될 것으로 인천시는 예상했다.

이와 관련해 인천시는 “시와 산하기관은 코로나19로 인한 자영업자의 피해가 시작된 2020년 2월부터 올해 상반기(6월 30일 현재)까지 4차에 걸쳐 임차인에게 공유재산 임대료를 감면해 오고 있으며, 그 동안 약 342억 원의 임대료 감면혜택을 제공해 왔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고 최근에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의 장기화로 인해 물가와 유가 및 금리 상승 등으로 일상회복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 따라 시와 산하기관에서는 이로 인한 경기침체의 쇼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공공재산 임차인 4300여 곳에 임대료를 계속 감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여중협 인천시 기획조정실장은 “시는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계층의 생활을 두텁게 지원하는데 최우선적으로 심혈을 기울여 왔다”며 “코로나19 재유행으로 자영업자들의 피해가 계속 누적됨에 따라 올해 하반기도 임대료 감면을 계속 시행하게 된 만큼 이번 조치가 자영업자들의 예기치 못한 피해를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고 골목상권 회복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박봉민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봉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