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포토
인천시 민선8기 첫 추경, 본예산 대비 1조 7235억 원 증액인천e음 캐시백 예산, 852억 원 증액 편성
▲ 인천시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예산 4917억 원을 비롯해 본예산 대비 1조 7235억 원이 증가한 14조 8677억 원의 추경 예산을 편성했다. (사진제공=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인천시의 올해 첫 추가경정 예산안에 소상공인과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예산 4917억 원이 반영됐다.

지역화폐인 인천e음 캐시백 예산을 당초 2192억 원보다 852억 원 증액된 3044억 원을 편성했으며,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경쟁력 회복을 돕기 위한 경영안정자금 80억 원, 특례보증 38억 원을 비롯한 금융지원 등 예산 385억 원을 추가 편성했다. 아울러, 택시기사 195억 원, 전세버스 기사 70억 원, 비준공영제 버스기사 20억 원 등정부 추경예산으로 올해 상반기에 지급한 운수종사자 한시지원 285억 원도 함께 반영했다.

또한, 저소득층, 장애인, 노인 등 취약계층을 위한 저소득층 한시 생계지원 640억 원, 중위소득 100% 이하 코로나19 생활지원비 589억 원, 장애인 활동지원급여 49억 원, 재가노인복지시설이용 등급자 지원 확대 11억 원 등 사회안전망 강화에 1809억 원을 편성했다.

이와 함께 대중교통 요금 인상 억제를 위한 버스 준공영제 손실분 보전에 907억 원, 도시철도 1·2호선 및 7호선 운영비 지원 지원에 555억 원 등 1,537억 원, 무임수송 손실금 지원 52억 원 등 총 1537억 원을 반영해 물가 상승으로 인한 시민 부담을 경감시킬 계획이며, 비료가격 안정 지원 26억 원, 농산물 유통 저온저장고 3억 원, 축산분야 ICT융복합 확산사업 1억 원 등 소규모 농어가 소득 안정과 축산업계 지원을 위한 예산 34억 원을 추가했다.

시민 안전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3899억 원이 추가 편성됐다.

방역물품 지원 57억 원, 보건소 인력지원 27억 원, 관광지 방역 14억 원을 비롯해 정부 추경예산과 연계해 집행한 코로나19 격리입원 치료비 지원 등 1258억 원을 반영했으며, 방역체계 보강에 174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또한, 향후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재난관리기금 600억 원 및 재해구호기금 600억 원의 재원을 선제적으로 반영했다.

편리한 교통환경 구현과 사통팔달 도로망 구축을 위해 청라지구~북항간 도로 신설 100억 원 등에 286억 원을 편성했고, 어린이보호구역 무인단속 장비 확충 109억 원, 도시철도차량 내 폐쇄회로(CCTV) 설치 17억 원 등 교통안전 예산 407억 원도 추가로 증액했다.

시민들의 풍요로운 여가생활 향유를 위해 저소득층 통합문화이용권 지급 50억 원, 화개산 관광자원화 20억 원, 인천유나이티드FC 운영 지원 60억 원, 음악창작소 개관 준비 9억 4000만 원 등 문화·체육·관광 활성화에 476억 원을 투입한다.

또한, 지역산업 활력 제고와 도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예산으로 2776억 원을 편성했다.

만석우회고가교 정비사업 108억 원, 제물포역 도시재생사업 33억 원 등 도시 균형 발전을 위한 생활환경 개선사업에 318억 원을 반영했고, 어촌뉴딜 300사업 51억 원, 어업지도선 운영비 및 수리비 2억 2000만 원 등 섬 마을 정주여건 개선에 136억 원을 반영했다.

아동·청년 등 미래세대 투자를 위한 예산으로 669억 원을 편성했다.

매입 임대사업 527억 원, 창업기업 청년 일자리 지원 17억 원, 청년 로컬크리에이터 육성 6억 원, 아동수당 급여 확대 62억 원, 유치원·초·중·고·특수교 무상급식비 보강 22억 원, 어린이집 보육교직원 투명마스크 지원 3억 원, 만 5세 외국인 아동 어린이집 보육료 지원 1억 4000만 원 등 669억 원을 반영했다.

아울러, 영종해안순환도로 개설공사 119억 원, 반려동물 배변처리 시스템 3억 5000만 원 등 도시 기본 인프라 보강에 1349억 원을 반영했으며,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전기차 보급 89억 원, 온실가스 저감가정 인센티브 지급 4억 원 등 322억 원을 편성했다.

이 밖에도 산업고도화, 소프트웨어 역량 강화 등 미래먹거리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서구 강소연구개발 특구 26억 원, 디지털 물류 시스템 구축 12억 원, 국산의료기기 교육훈련센터 13억 원, 드론 활용 해양관리 시스템 14억 원, 남동스마트산단 확대 13억 원, 반도체 패키징분야 인재 양성 1억 원 등 129억 원의 예산을 반영했다.

▲ 인천시는 15조 원에 육박하는 역대 최대 규모 예산 편성을 통해 '다시 뛰는 인천경제, 활력 넘치는 민생경제'의 마중물이 되겠다는 의지다. 사진은 안영규 인천시 행정부시장이 8월 16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2022년 인천광역시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설명회'에서 편성안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인천시, 소상공인·취약계층 지원 예산 4917억 원 추경

이번 추경 예산 편성으로 인천시의 2022년도 예산은 기정예산 13조 1442억 원 대비 1조 7235억 원(13.1%) 증가한 14조 8677억 원으로 역대 최대 예산규모를 기록하게 됐다.

재원은 지방세 초과세입 5161억 원과 보통교부세 추가 확보 분 2670억 원 및 국고보조금 2513억 원 등으로 마련된다.

이번 추경과 관련해 인천시는 "15조원에 육박하는 확대 재정 운용을 통해 '다시 뛰는 인천경제, 활력 넘치는 민생경제'의 마중물이 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는 한편, 더 나은 시민 삶을 위해 시민 안전과 복지, 여가생활 등 생활밀착형 사업에 재원을 배분할 방침이다"라며 "초일류도시로의 도약을 위한 도시 인프라 보강과 미래세대 투자 및 원도심 균형 발전에도 예산을 집중 투입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유정복 인천시장은 "이번 추경예산은 민선8기 다시 뛰는 인천, 민생경제 재도약을 구상하면서 준비했다"며 "역대 최대인 15조 원 규모의 예산 운용을 통해 민생경제의 활력을 제고하고, 코로나19 대응 등 현안을 해결하는데 전념해 시민들이 그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제1회 추경예산안은 8월 중 개회하는 인천시의회 제1차 정례회에서 심사와 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인천시는 이번 추경예산에 반영된 사업들이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조기 배정과 함께 집행상황을 점검하고, 부진사업은 컨설팅을 통해 집행목표를 달성하도록 적극 유도할 계획이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최도범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도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