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날씨/지구 포토
인천지역 호우 피해 6백여건 접수…인명 피해는 없어유정복 시장, 휴가 중단…긴급 점검회의 주재
▲ 8일 내린 집중호우로 인천지역 곳곳이 침수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사진은 유정복 인천시장(오른쪽)이 9일 중구 운남동 옹벽붕괴 현장을 찾아 피해 현황을 점검하는 모습. (사진제공=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박봉민 기자] 지난 8일 수도권에 내린 폭우로 인천지역에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다.

인천시에 따르면, 8일 호우경보가 발표된 인천지역에는 8일부터 9일 오전 8시까지 부평구 구산동 272.5㎜, 중구 전동 223.9㎜의 누적 강수량을 기록했다.

이번 집중호우로 벽면이 붕괴하는 등의 피해가 발생하면서 이재민 9명이 발생한 것을 비롯해, 중구 운남동에서는 옹벽 붕괴 위험이 있는 지역주민 34명이 사전 대피했고, 차량과 건물 침수 등으로 고립된 11명을 구조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침수 등으로 인한 피해 6백여 건이 접수됐으며 특히, 중구 운서2교, 미추홀구 경인고속도로 종점 지하차도, 남동구 장수사거리 인근과 남동공단 입구, 계양구 작전동 토끼굴 등이 한때 통제됐다 현재는 모두 해제된 상태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막대한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인천시도 피해 복구와 추가 피해 예방을 위한 조치에 신속하게 나서고 있다.

인천시는 "이번 집중 호우에 대비해 지난 7일부터 모든 군·구에 재해우려지역 등의 안전관리에 철저를 기하도록 사전 지시하고, 긴급 안전안내문자도 발송했다"고 밝혔다.

또한 인천시는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근무 2단계를 발령해 시와 군·구 인력 1332명이 비상근무 중에 있으며, 소방인력도 516명이 투입돼 인명구조와 배수지원, 안전조치 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 8일 집중호우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유정복 인천시장(맨 왼쪽)은 휴가를 중단하고 출근해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시 재난안전상황실에서 호우 피해 상황을 점검하는 등 수습 대책 마련에 나섰다. (사진제공=인천시)

유정복 시장 "신속한 복구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게 하라"

특히, 휴가 중인 유정복 인천시장은 8일 수도권지역에 집중된 폭우로 많은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휴가를 중단하고 출근해 재난상황을 보고받은 후, 정부 차원의 긴급 점검회의에 참석한데 이어 인천시 10개 군·구 긴급 점검회의를 직접 주재했다.

이날 회의에서 유정복 시장은 "기록적인 폭우로 도로 및 주택 침수 등 많은 피해가 발생해 매우 안타깝다"며, "오늘과 이번 주 내내 강한 비가 예상되는 만큼 산사태 등 재해우려지역과 사업장에 대한 예찰활동 강화와 함께 위험요소 사전 제거 및 안전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특히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필요할 경우 선제적으로 주민 대피 등의 조치를 취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폭우로 피해가 발생한 지역에 대해 신속한 복구가 이뤄져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지시했다.

한편, 유정복 시장은 긴급 점검회의를 마치고, 중구 운남동 옹벽 붕괴 위험지역을 방문해 현장 상황을 점검했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박봉민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봉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