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학교
삶의 힘이 자라는 먼저 온 미래교육의 실현, '그린스마트 미래학교'[삶의 힘이 자라는 인천교육. 4] 인천시교육청, 1단계 54개교 추진…2025년까지 5846억 원 투입
▲ 인천시교육청은 오는 2025년까지 총 사업비 5846억 원을 들여 54개교를 대상으로 1단계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을 추진한다. 자료사진. 사진은 인천 한 초등학교의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조감도. (사진제공=인천시교육청)

[인천게릴라뉴스=신송우 기자] 인천시교육청은 삶의 힘이 자라는 인천교육, 먼저 온 미래교육의 실현을 위한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을 추진한다.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는 코로나 팬데믹 이후 변화하는 교육환경에 부응하고 40년 이상 경과 된 노후 학교 건물을 개선해 학생 중심의 미래교육에 필요한 다양하고 유연한 공간으로 조성하므로써 학생 안전과 학습권을 확보하기 위한 사업이다.

사업은 총 사업비 5846억 원을 들여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개년도에 걸쳐 54교를 대상으로 1단계 사업을 추진한다. 이는 사업대상이 되는 40년 경과 인천지역 학교 114교의 약 50%에 해당한다.

인천시교육청은 1차년도인 2021년에는 17교, 2차년도인 2022년에는 9교가 선정돼 사업이 추진 중이다.

이 사업은 크게 ▲그린학교 ▲스마트교실 ▲공간혁신 ▲학교복합화 등이 함께 추진된다.

우선 '그린학교'는 고효율 설비·자재를 이용한 에너지 절감과 태양광 발전 기술 등을 활용해 '탄소중립학교'를 실현하고, 건물 외부 영향을 최소화 해 에너지 소모를 줄이며 냉난방 등에 원격·통합제어 체계를 구축해 관리를 자동화 한다.

또한, 학교를 학교 텃밭, 실내 정원, 연못 등 다양한 생태환경 조성을 통한 '생태교육공간', 생태환경과 결합된 휴식공간과 주민 커뮤니케이션 거점 공간 조성을 통한 '휴식공간', 유해물질 없는 공간 조성과 공기정화식물을 이용한 미세먼지 제거를 통한 '건강한 공간'으로 탈바꿈 시킨다.

아울러, 에너지 절감 및 생산시설, 생태환경 등을 교육 교재로 활용하고, 환경교실 운영과 민간·지역 연계 환경교육 프로그램을 교육에 활용하며, 기후변화 대응 및 환경 문제 등을 주제로 학생 자율 동아리를 운영하는 등 학교를 환경생태 교육의 장으로 구축한다.

'스마트교실'을 통해 교실의 첨단화를 추진한다.

구체적으로 무선인터넷, 개인디바이스, 첨단기자재를 구비해 전체 교실을 무선 인터넷 환경으로 바꾸고, 교수학습 프로그램이 탑재된 태블릿이나 노트북의 활용을 지원하며, 학교 여건·교과 특성·학생 수준에 맞는 학습 기자재도 구비된다.

이와 함께 지능형 교육행정정보시스템으로 수강신청, 교과과정 운영 지원 등을 통해 교무학사의 첨단화를 추진하고, 기기 관리는 학교 테크센터 운영, 민간업체 위탁 등을 통해 진행하며, 지능형CCTV, 센서, 비콘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위험관리로 학생 안전을 담보한다.

그 외 블렌디드 수업을 확대해 단일학급 및 오프라인의 한계를 넘은 창의융합형 수업을 진행하고, 시공간의 경계 없는 교수학습 활용자원의 무한 확장과 빅데이터, AI 등 에듀테크를 활용한 진단 및 특성 분석으로 맞춤형 개발학습을 실현하며, 학생활동 중심 수업을 통해 신속한 소통 및 정보탐색으로 문제해결력 및 창의력을 제고할 구상이다.

▲ 인천시교육청은 학습권 및 학생 안전 보장에 중점 두고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평균 30%인 개축 비율을 70% 이상으로 끌어올릴 방침이다. 자료사진. 사진은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설명회' 모습. (사진제공=인천시교육청)

'공간혁신'은 유연성과 융합성, 개별성을 높이고 휴식과 소통 공간을 늘리며, 다양한 학습 경험을 제공하는 방향으로 추진된다.

구체적으로는 공간을 통합·분리해 크기와 용도를 조절할 수 있는 '유연한 공간' 및 과학발명교실, 메이커실 등의 '창의·융합공간'과 온라인 수업에 맞는 스튜디오, 토의·토론 등을 위한 개별 공간 등 '소규모 공간'을 마련하고, 학생 휴식과 소통 그리고 전시 및 학습 공간으로 활용 가능한 복합공간을 조성한다.

이들 공간을 활용해 통합·분반·온라인 수업 등 상황에 맞는 선택형 수업을 확대하고, 강의 중심 수업을 넘어 탐구형 및 프로젝트 등 '주제 중심 수업'과 자발적 소통 및 교류를 통한 '인성·공동체 교육'을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학교복합화'를 통해 지역사회와의 일체성을 강화한다.

도서관, 체육시설, 메이커 공간, 컴퓨터실 등의 학교시설을 지역사회와 공유하고, 주차장 등 편의시설을 지자체 재원으로 설치·운영하며, 복합시설 블록화를 통해 학생과 이용자의 동선을 분리하므로써 학습환경 침해를 막고 안전사고 예방과 이용자 편의를 도모할 방침이다.

아울러, 학교 일과 중에는 학생이 이용하고 이외에는 지역주민이 이용하도록 하는 운영의 다양화를 통해 시설의 효율성을 높인다. 지역사회의 다양한 자원을 학교 내에 도입하고 학생활동을 외부와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접점을 제공한다.

"개축 비율 70% 이상 목표…학습권 및 학생 안전 보장에 중점 두고 추진"

이러한 사업들의 성공적인 추진을 통해 인천시교육청은 삶의 힘이되는 교육, 먼저 온 미래교육을 실현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특히, 인천시교육청은 평균 30%인 개축 비율을 70% 이상으로 끌어올려 학생들의 학습권과 안전을 보장한다는 계획이다.

▲ 강길준 인천시교육청 그린스마트미래학교추진단장은 "인천시교육청은 학생들의 학습권과 안전보장을 최우선에 두고 최대한 개축으로 사업을 진행하려 한다"고 밝혔다. (사진촬영=신송우 기자)

이와 관련해 인천시교육청 강길준 그린스마트미래학교추진단 단장은 <인천게릴라뉴스>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개축이 리모델링에 비해 다소 많은 비용이 소요되기는 하지만, 기존 공간을 그대로 활용하면서 교내 다른 공간에 건설하므로써 학생들의 학습권과 안전을 최대한 보장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이에 우리 인천시교육청은 학생들의 학습권과 안전보장을 최우선에 두고 최대한 개축으로 사업을 진행하려 한다. 실제 1차년도인 2021년에는 90%를 개축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 인천시교육청은 '사전기획용역'을 진행해 공간 및 교육기획을 통해 교육과정을 공간에 녹여내도록 하고 있다"며 "학교공간과 교육과정이 융합해 학생개개인의 다양성과 개성을 존중하면서도 하나된 공동체 의식을 가진 세계시민으로서 자라나도록 교육하는데 중점을 두고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인천시교육감 재선에 성공한 도성훈 교육감은 "삶의 힘이 자라는 인천교육", "먼저 온 미래교육"에 이어 집권2기 교육목표로 "학생성공시대"를 강조해 향후 '그린스마트 미래학교'의 기능과 역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신송우 기자  ssw37@naver.com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송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