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인천시의회/정당 포토
신은호 인천시의회 의장 “2022년은 ‘일상복귀 원년의 해’…‘시민 중심, 책임 의정’ 실현할 것”“민생안정과 경제회복을 최우선 목표로 추진…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의회 차원에서도 총력”
▲ 신은호 인천시의회 의장은 “2022년을 ‘일상복귀 원년의 해’로 삼아 코로나19 극복과 민생안정, 경제에 총력을 다하고, 환경특별시 인천의 미래를 시민과 함께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책임을 다하며, 원도심과 신도시의 균형발전을 통한 인천의 상생 발전을 위해 적극 나서겠다”는 강한 의지를 밝혔다. (사진제공=인천시의회)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신은호 인천시의회 의장(부평구 제1선거구, 부평1동·부평4동)은 “2022년을 ‘일상복귀 원년의 해’로 삼아 ‘시민 중심, 책임 의정’을 기반으로 민생안정과 경제회복을 최우선 목표로 추진하겠다”며 “이를 위해 시민을 위한 주요 예산이나 정책 사업 추진 등에 속도감 있게 시정부와 협력을 통해 강하게 견인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신은호 시의회 의장은 “최우선적으로 코로나19 극복과 민생안정, 경제에 총력을 다하고, 환경특별시 인천의 미래를 시민과 함께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책임을 다하며, 원도심과 신도시의 균형발전을 통한 인천의 상생 발전을 위해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방자치법 전부개정 시행에 따라 막중한 권한에 부합하는 책임의정 활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의회 차원에서도 모든 총력의 힘을 모아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인 방안으로 신은호 의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인천e음 캐시백 지원, 소상공인 특례보증과 이차보증, 저소득층·장애인·노인 등 사회적 약자 보호, 청년 창업지원, 청년 일자리, 인천형 뉴딜 연계 사업 지속 추진 등 관련 예산이 적시적소에 사용될 수 있도록 촘촘하게 챙겨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2025년 수도권 매립지 종료, 친환경 자체매립지 조성, 자원순환센터 추진 등에 있어 최선의 해법을 찾을 수 있도록 인천시민, 관계당국, 전문가들과 머리를 맞대고 지속적으로 소통해 나가겠다”며 “또한 미래 인천이 탄소중립 그린 에너지인 수소경제 등 친환경 미래 먹거리를 선도하는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강력히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원도심 시민들의 정주여건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교육 환경 개선, 청년 지원, 주거환경 개선, 주차난 해소, 전선 지중화 사업 등의 추진을 탄력적으로 조정·지원해 ‘원도심과 신도시의 균형있는 발전’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자치분권2.0 시작과 발맞춰 전국 최초 의회 발전 10대 혁신과제인 청렴사회 조성, 민주사회 실천, 성평등 가치 존중, 업무 전산화, 공부하는 의회 등의 의정실천 변화에 역점을 두고 추진하겠다”며 “지방의회의 완전한 독립을 위한 지방의회법 제정 추진과 자치입법 참여센터 활성화를 통하여 시민이 필요로 하는 조례 제·개정의견을 적극적 수렴하고, 의회 홍보대사를 선정 시민이 공감하는 의정활동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인천은 공항, 항만, 육로의 관문도시로 코로나19 방역 대응에 재난관리기금·재해구호기금 등 예산이 필요한 곳에 신속히 지원·사용될 수 있도록 꼼꼼히 살필 것이며, 특히 수도권 감염전문병원 건립이 추진될 수 있도록 반드시 결과를 도출하겠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의회 차원의 노력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신은호 의장은 “모두가 어렵고 엄중한 상황이지만 우리는 이겨 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300만 인천시민과 함께 지혜를 모아 앞으로 나아간다면 올해는 반드시 일상회복으로 복귀할 수 있을 거라 믿는다”며 “인천시의회는 득의지추(得意之秋)라는 의미처럼 인천시민, 시 정부, 시 교육청 등 모든 인천의 구성원들과 힘을 합쳐 앞장서 견인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최도범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도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