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포토
박남춘 인천시장, 청년 소통 행보 박차…청년들과의 접촉면 늘려 실질적 문제 해결 대안 마련‘2030 청년과의 대화’ 이어 ‘청년복합공간 유유기지 동구청년21’ 개관 기념 청년과의 간담회 참석
▲ 박남춘 인천시장이 동구 유유기지에서 열린 ‘동구청년복합공간 유유기지 동구청년21 개관식’에서 청년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이 청년들과의 소통행보를 계속하고 있다.

지난 달 29일, 미추홀구 틈 문화창작지대에서 열린 ‘2030 청년과의 대화’에서 ‘인천시 청년정책 인천시 청년정책 비전과 전략’을 주제로 발표한 바 있는 박남춘 시장은 6일 동구 송림동 소재 ‘청년복합공간 유유기지 동구청년21’ 개관 기념 청년과의 간담회에 참석해 청년 정책 및 청년문제 전반에 대해 대화했다.

이 날 청년과의 간담회에는 박남춘 시장을 비롯해 허인환 동구청장, 송민 인천시 청년네트워크 부위원장, 동구 2040지역발전협의체 청년 위원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동구 유유기지가 2024년 송현동 도시재생 활성화지역에 조성되는 청년참여 허브기관인 인천 청년센터와 함께 우리 청년들의 꿈과 도전을 위한 든든한 디딤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인천시가 청년 비상의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 같은 청년행보에 대해 인천시는 “박남춘 시장이 청년들과의 접촉면을 늘려, 이들이 필요로 하는 실질적 문제점들을 파악하고 대안을 만들겠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고 밝혔다.

한편, ‘유유기지 동구청년21’은 인천형 청년정책 추진계획의 연장선상에서 청년 커뮤니티 활성화와 취‧창업 지원을 위해 인천시가 특별교부세를 확보해 미추홀구, 부평구에 이어 3번째로 문을 여는 청년활동 복합공간이다. 청년공간을 권역별로 3개소에서 9개소까지 확대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인천시는 지난 8월 인구변화 대응정책 마련 및 코로나19 장기화 등을 감안해 인천 시정 전반에 걸쳐 청년정책 발굴을 위한 인천형 청년정책발굴 TF팀을 구성하고 새로운 2025 인천시 청년정책 추진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