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기업 포토
박남춘 인천시장, 독일 싸토리우스 회장 접견…"송도 시설투자 협약 후속 사항 논의""인천 송도가 싸토리우스의 아시아 주요 생산 거점 구축을 위한 최고의 선택"
▲ 박남춘 인천시장(왼쪽)이 독일 싸토리우스 요아킴 크로이츠버그 회장(오른쪽)을 만나 송도 바이오의약 원부자재 시설 건립과 관련해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오정훈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이 25일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서 요아킴 크로이츠버그(Joachim Kreuzburg) 싸토리우스사 회장을 만나 투자협약 체결 이후 후속 진행 상황과 세부계획 등에 대해 논의했다.

독일의 글로벌 생명과학 기업인 싸토리우스사는 지난해 11월 송도 내 바이오의약 원부자재 제조·연구개발 및 교육시설 건립을 위해 1억 달러 규모의 시설투자를 골자로 하는 투자의향서를 인천경제청에 제출한 바 있으며, 이달 3일에는 시설투자 규모를 3억 달러 규모로 확대하는 내용의 투자유치 양해각서를 산업자원부, 보건복지부, 인천시 등과 함께 체결했다.

이에 따라 싸토리우스사는 송도에 ▲세포, 바이러스 등을 배양하거나 바이오의약품의 정제에 사용하는 '일회용백' ▲배양체가 필요로 하는 영양물질을 주성분으로 하여 필요한 물질을 넣어 혼합한 '세포배양배지' ▲의약품의 불순물과 유해균을 제거하는 '제약용 필터' ▲특정 성분을 선택적으로 통과시켜 혼합물을 분리할 수 있는 막 '멤브레인' 등의 생산시설을 건립해 전 세계 수출의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바이오의약 공정 분야 연구개발 및 교육사업도 추진해 국내 기술이전 및 연관산업 동반성장에도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만남에서 박남춘 인천시장은 "인천 송도가 싸토리우스의 아시아 주요 생산 거점 구축을 위한 최고의 선택이다"라며 "송도가 바이오의약 생산뿐만 아니라 원부자재 수급에서도 글로벌 허브가 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싸토리우스사는 1870년 독일에서 설립됐다. 생명과학 분야 연구 및 공정 관련 제품, 장비 등을 공급하고 이와 관련된 기술 서비스를 지원하는 바이오 연구·공정 분야 글로벌 선도기업이다. 60개 이상 국가에 지사를 운영하고 있고 임직원 1만 600여 명에 지난해 기준 매출액이 3조 2000억 원에 달한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오정훈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