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날씨/지구 포토
박남춘 인천시장 “친환경 소재 육성 통해 ‘환경특별시 인천’ 실현할 것”“‘제1회 바이오 플라스틱 콘퍼런스’ 개최, 바이오 플라스틱 사회로의 전환 방안 모색”
▲ 박남춘 인천시장이 ‘제1회 바이오 플라스틱 콘퍼런스’에서 축사를 하는 모습. (사진제공=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은 친환경 소재 육성을 통한 ‘환경특별시 인천’ 실현 의지를 밝혔다.

23일, 박남춘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1회 바이오 플라스틱 콘퍼런스’ 개최 소식을 전하며 “플라스틱의 미래 ‘바이오 플라스틱’, 흙이나 물에 있는 미생물에 의해 생분해가 가능한 착한 플라스틱이다”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플라스틱 일회용품 사용량이 늘었고, 이로 인한 폐기물이 급증하며 쓰레기 문제가 더욱 심각해졌다”며 “플라스틱은 우리의 삶을 편리하게 해주기도 하지만 생태계를 파괴하고 환경오염을 심화시키기도 한다. 편리함을 계속 누리면서 환경도 보전하려면 자연에서 분해되는 친환경 소재 바이오플라스틱이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인천시는 정부의 탄소중립 기조에 발맞춰 지난 4월 지방정부 최초로 ‘화이트 바이오산업 육성 전략’을 마련해 추진 중이다. 산업부의 ‘산업혁신기반구축사업 신규과제’ 공모사업을 통해 ‘플라스틱 대체물질 소재부품장비산업 지원센터 구축’에도 나서고 있다”며 “아직은 미약하고 부족한 게 사실이다. 이번 콘퍼런스에서 나온 의견들을 잘 수렴해 바이오 플라스틱 사회로 전환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최도범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도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