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날씨/지구 포토
인천시 ‘소래습지생태공원 자연마당 조성사업’, 자연환경대상 수상‘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공원’ 구상 사업…“자연을 감상하고 체험 할 수 있는 곳으로 보전”
▲ 자료사진. ‘소래습지생태공원’ 전경. (사진제공=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인천 ‘소래습지생태공원 자연마당 조성사업’이 제21회 자연환경대상 공모전에서 환경부장관상 대상을 수상했다.

‘소래습지생태공원 자연마당 조성사업’은 2018년도 환경부 공모로 선정된 국비 보조 사업으로 생물다양성 증진을 위한 ‘핵심구역’, 건전한 생태활동을 위한 ‘완충구역’, 협력·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한 ‘전이구역’을 모티브로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공원’을 구상한 사업이다.

이번 수상과 관련해 서치선 인천대공원사업소장은 “소래습지생태공원을 무한한 자연을 품은 장소로, 더 소중히 아끼고 가꿔서 인천시민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모든 국민이 자연을 감상하고 체험 할 수 있는 곳으로 보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사)한국생태복원협회에서 주관하고 환경부가 후원한 이번 공모전에는 GS건설, 현대건설(주) 등 민간사업자와 국립공원사업소, 구로구청 등 공공부문 사업자의 총 25개 사업이 공모에 참여했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