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포토
박남춘 인천시장 "캠프마켓, 시민건강과 안전이 우선…가치 대립 돼선 안돼""역사문화적 가치 보전 중요하지만 시민건강과 안전에 문제 없어야"
▲ 박남춘 인천시장은 캠프마켓과 관련해 '보존 vs. 철거'로 접근해선 안된다며 "시민건강과 안전이 우선이다"라고 강조했다. 사진은 박남춘 시장이 '인천시의회 제274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 참석해 시정질문에 답변하는 모습. (사진제공=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은 캠프마켓(부평미군기지) 반환 후 운영과 관련해 "시민건강과 안전이 우선"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19일, 박남춘 시장은 '인천시의회 제274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 참석해 시정질문에 답변하는 자리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방향에 대해 "시와 시민참여위원회가 B구역 내 1780 건축물의 토양정화 결정에 대해 여전히 이견이 있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이 문제는 '보존 vs. 철거'로 접근해선 안 된다. 가치 대립이 돼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박 시장은 "역사문화적 가치를 보전하는 것은 분명 중요하다"면서도 "그러나 시민의 안전도 중요하다. 정밀한 환경조사와 정화를 통해 시민건강과 안전에 문제가 없다는 확실하고 객관적인 결론이 전제돼야만 공원은 온전한 우리 시민의 것이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수없이 강조해왔지만, 저는 모든 문화유산에 대해 소홀히 여긴 적이 없다"며 "다가오는 22일 금요일에 시민참여위원회 회의가 예정돼 있다. 다양한 생각들이 충분한 논의되길 기대한다. 모든 세대가 안전하게 역사문화를 느낄 수 있는 캠프마켓의 청사진을 제시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최도범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도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