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포토
인천신항 1-2단계 컨테이너부두 건설 착착…2030년 500만 TEU 달성 청신호2026년 부두개장 목표…완전 무인자동화 터미널 도입
▲ ‘인천 신항’ 전경. (사진제공=인천항만공사)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인천신항 1-2단계 컨테이너부두 건설이 차질없이 진행되며, 2030년 500만 TEU 달성에 청신호가 켜졌다.

5일, 인천항만공사(IPA)는 “지난 5월 7일 인천신항 1-2단계 컨테이너부두의 하부공 축조공사에 착공한 뒤 2025년 상반기까지 안벽, 준설·매립, 지반개량 등 기반시설 공사, 상부사업자 선정 후 2024년부터는 운영동 건축물 축조, 장치장 포장 등 상부공사를 거쳐 2026년 장비설치 및 시운전 후 부두개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천신항 1-2단계 컨테이너부두’는 화물하역, 이송, 장치장 작업 전부를 자동화해 부두 내 작업자가 없는 완전무인 자동화를 목표로 부두를 개발되고 있으며, AI·사물인터넷·자율주행 등 첨단기술이 반영된 스마트부두는 작업영역 내 사람의 접근이 제한돼 안전사고 발생 요인이 사전 차단되고 24시간 운영이 가능해 생산성이 비약적으로 향상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IPA는 “완전 무인자동화 터미널 도입이 이뤄지면 초기투자비는 기존 재래식 부두에 비해 높으나 생산성 증가로 인해 장기적인 부두경쟁력이 높아지며, 배터리 방식의 이송장비(AGV) 등을 활용해 항만 내 탄소 배출량을 크게 줄일 수 있다”며 “더불어, 기술집약적 항만으로 탈바꿈하여 해외 선진항만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고 국내장비, 부품, 시스템의 정책적 육성을 통해 항만산업의 발전을 도모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글로벌 선사들은 초대형 선박 운영에 따른 비용절감을 이유로 높은 생산성을 발휘할 수 있는 자동화부두를 선호하고 있어, 이는 장래 선진항만들과의 경쟁에서 승패를 가를 수 있는 중요한 열쇠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은 최근 5년간 약 6.8% 성장률을 보이며 지난해 최대 물동량인 327만TEU 실적을 기록하고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 등 인천신항 2개 터미널도 각 100만TEU 이상을 처리한 바 있으며, 올해에도 345만 TEU를 달성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홍성소 인천항만공사 건설부문 부사장은 “인천신항 1-2단계 컨테이너부두 개발은 안전성 확보 및 생산성 증대로 항만 경쟁력을 향상 시키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